전북 한교원이 말하는 울산전 비결 “현대가 더비는 더 간절한 팀이 이겨”


[스포츠니어스|전주=조성룡 기자] 전북현대 한교원은 올 시즌 울산전 전승에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전북현대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전북이 바로우와 한교원의 골에 힘입어 후반 막판 주니오가 페널티킥 골을 넣은 K리그1 1위 울산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전북은 울산과의 중요한 두 차례 맞대결을 다 이기며 1위 탈환의 꿈을 키웠다.

이날 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한 전북 한교원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는 정말 중요했던 경기다”라면서 “우리가 좋지 않은 경기력으로 그동안 결과를 얻어오지 못했는데 이 경기로 반전을 만들어 앞으로 더 좋은 경기력으로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된 것 같다. 그래서 기분이 더 좋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모라이스 감독도 한교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한교원이 옆에 있어서 칭찬하는 것은 아니지만 더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다. 한교원이 축구에 대한 열정이 굉장히 강하다. 잘하면 잘할 수록 더 발전하려고 하는 그런 자세와 마음이 있다. 겸손함까지 갖춘 선수다. 지금보다 분명히 더 높은 위치까지 올라갈 것이라 생각한다. 측면 공격수가 팀 내 득점 1위를 한다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일이다. 아자르나 호날두 정도다. 한교원이 정말 많이 노력한 결과다”라고 극찬했다.

한교원은 울산전에서 두 골을 넣을 뻔 했다. 전반 2분 만에 터진 전북의 첫 골 장면에서 한교원은 발을 뻗었지만 닿지 않았고 그대로 공이 울산의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는 한교원이 아닌 바로우의 골로 인정됐다. 이에 대해 “그 장면에서는 차려고 했는데 헛발질을 했다”라고 웃은 한교원은 “바로우의 장점이 크로스 타이밍과 크로스의 질이 좋다는 것이다. 훈련을 통해 준비했고 바로우의 크로스 타이밍에 움직였다. 그러자 바로우가 딱 올려줬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경기는 전북에 절박한 한 판이었다. 이 경기에서 패배할 경우 승점 차는 쉽게 따라잡지 어려울 정도로 벌어지기 때문이었다. 한교원은 이에 대해 “우리 선수들은 울산전 경기가 당연히 중요한 경기고 승점 차가 더 벌어지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물러설 곳이 없었기 때문에 집중을 더 많이했고 노력을 더 했다. 이번 경기를 선수들은 긴장감 속에서 즐긴 것 같다. 다른 경기보다 서로 말도 많이 했고 준비도 잘됐다”라고 전했다.

최근 전북은 울산을 상대할 때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 비결에 대해 한교원은 “내가 느껴본 울산전은 전북에 오래 있으면서 ‘현대가 더비’라는 것 자체가 우리 팀에는 흥미로운 일이고 우리 선수들에게 자극이 된다. 꼭 이기고 싶다는 경각심을 더 심어주는 것 같다. 우리 선수들은 현대가 더비라는 말만 들어도 좀 더 설레고 좀 더 뛰고 싶게 만드는 경기가 된 것 같다. 그래서 우리 선수들이 좀 더 많이 뛰고 승리를 더 갈망한 것 같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많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두 차례 맞대결에서 전북은 울산을 모두 꺾으며 자신감을 얻었다. 남은 파이널 라운드 맞대결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한교원 또한 “나도 같은 생각인 것 같다. 우리가 울산전 파이널라운드 경기 뿐 아니라 남아있는 다섯 경기와 부산전이 남아있다. 우리는 매 경기 전쟁같이 준비하고 있다. 하나하나 놓칠 수 없는 경기라 승점을 차곡차곡 쌓아야 우리가 원하는 트로피를 들 수 있을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전북은 울산전을 대비해 많은 것을 준비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가장 중요한 부분을 잘 공략하면서 승리를 따냈다. 한교원은 “시간이 짧아 준비보다 회복을 많이했다. 그 상황에서 미팅을 많이 했다”라면서 “울산의 풀백들이 많이 올라와서 크로스 올라오는 타이밍이나 움직임을 봤다. 감독님과 소통해 그 부분을 조금 더 집중해서 막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제 전북은 역전 우승을 위한 마지막 여정에 돌입한다. 그 중에서는 울산과의 파이널 라운드 마지막 맞대결도 있다. 마지막으로 한교원은 “마지막 맞대결에서도 내 생각에는 더 간절하고 그라운드에서 더 갈망하는 팀이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당연히 중요한 맞대결이 될 것이다. 우리가 2승 했다고 당연히 앞서나간다고 단정지을 수 없을 것 같다. 조금 더 승리를 갈망하는 팀이 승점 3점을 따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5cw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