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남일 “상주 의외의 선수 기용, 부담 됐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상주=김현회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상주상무의 변칙적인 선수 기용에 부담을 느꼈다고 전했다.

상주상무와 성남FC는 12일 상무시민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경기에서 90분간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이 경기 무승부로 상주상무는 최근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이어갔고 성남도 지난 전북전 승리 이후 또 다시 패하지 않는 경기를 하며 승점 1점을 챙겼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남일 감독은 “마지막까지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면서 “초반에 좋은 기회를 살렸으면 좋았을 텐데 그 부분이 아쉽다. 원정에서 승부를 내야하는 시점이었지만 체력적으로 부담이 됐다. 주중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성남은 김현성이 지난 경기 퇴장 징계로 결장한 가운데 토미를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대해 김남일 감독은 “수비적인 측면에서는 토미가 부족한 측면이 있지만 최전방에서 해결해 거라는 기대감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아쉽게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김)현성이가 또 앞에서 잘 싸워주느냐, 후반에 들어간 양동현이 적극적으로 해주느냐도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은 지난 라운드에서 전북현대를 2-0으로 격파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후 분위기에 대해 묻자 김남일 감독은 분위기는 “항상 똑같이 하자고 한다”면서 “전북을 맞아 홈 첫 승을 했다. 부담스러운 경기에서 승리했는데 그래서 오늘 경기에서는 자신감 있게 임하려고 했다. 하지만 상주 선수단의 프로필을 보면 정말 좋은 선수가 많다. 우리가 부족함을 느낀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서 상대팀 상주는 주축 선수들을 대거 제외한 파격적인 선수 명단을 구성했다. 문선민과 박용우, 오현규, 정재희 등이 선발 명단에서 빠졌고 이근호와 정원진, 고명석 등에게 기회가 주어졌다. 김남일 감독은 “기존에 선수들이 경기에 나서면 경기 감각이나 기술적인 부분은 뛰어날 수 있다”면서도 “경기 출장수가 적은 선수들이 나오면 오히려 투쟁심이 더 강하다. 동기부여가 돼 있는 선수들이어서 아무래도 더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정경호 수석코치가 친정팀을 상대한 경기이기도 했다. 지난 시즌까지 상주상무에서 김태완 감독과 함께 했던 정경호 코치는 올 시즌 성남에서 김남일 감독과 함께 하고 있다. 김남일 감독은 “본인은 더 이기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면서 “본인이 더 아쉬워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Hvx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