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코로나19 관련 미숙한 업무처리, 고개 숙여 사과”


ⓒ 한화이글스 홈페이지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한화이글스가 선수단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이후 처리 과정에서 잡음이 일었던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한화 베테랑 투수 신정락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한화 구단은 신정락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전까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관련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한화는 신정락이 확진 판정을 받자 부랴부랴 KBO에 해당 사실을 보고했다. 다행히 집단 감염으로는 번지지 않았지만 한화 구단의 미숙한 일처리에 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한화는 3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이 엄중한 상황에서 저희 구단의 안일한 판단으로 인해 야구를 사랑하는 모든 야구팬과 국민 여러분 그리고 한국야구위원회 및 프로야구 관계자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또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밤낮 없이 수고하고 계신 방역당국 관계자 분들과 이에 동참하고 계신 충청 도민 및 대전 시민 여러분께도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전했다.

이어 한화는 “선수단 내 유증상자 발생 시 한국야구위원회에 즉시 보고를 해야 함에도 미숙한 업무처리로 인해 겨우 재개된 프로야구를 다시 중단시킬 수도 있는 큰 실수가 있었습니다. 현재는 코로나19에 확진된 선수들과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 모두 방역당국의 지침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습니다. 저희 한화 이글스는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 선수 관리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한화는 “선수단은 물론 구단 내 모든 임직원들이 한층 더 강화된 방역 기준으로 코로나에 대응할 것입니다. 그리고 한국프로야구 리그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상황에서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드리는 구단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하며 사과문을 마쳤다. 한편 이러한 논란에 책임을 지고 박정규 대표이사가 사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KSm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