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흑인 피격 사건 항의의 뜻으로 경기 보이콧


ⓒ 밀워키 트위터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 선수단이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를 보이콧했다.

다국적 스포츠 매체 ESPN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이날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위치한 밀러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밀워키와 신시내티의 경기가 취소되었음을 알렸다. 앞서 지난 24일 밀워키의 연고지인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는 제이컵 블레이크라는 이름의 흑인 남성이 경찰 총격으로 인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블레이크의 사망 당시 현장에는 그의 세 아이들도 함께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소식을 접한 밀워키 선수단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밀워키 구단은 성명서를 내고 “우리 구단과 신시내티 선수들은 오늘 밤 있을 경기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우리 사회와 국가가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정말로 중요한 인종 차별 문제와 제도적 억압에 대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싶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크레이그 카운센 밀워키 감독 역시 “우리 선수들은 메이저리그에서 용기 있는 일을 했다. 나는 선수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선수들은 아주 중요하고도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눴고 경기 연기를 선택했다.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할 수 있는 기회였고 선수들은 경기 취소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점 때문에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팀의 1루수를 맡고 있는 라이언 브라운은 “우리는 ‘정의’라고 쓰여진 셔츠를 입었었다. 어느 순간에는 행동이 말보다 더 큰 소리로 말한다. 오늘에야말로 우리의 플랫폼을 이용해 이 말들과 진술들을 실제로 실행에 옮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와 순간을 제공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TWc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