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류현진, 불펜 난조 속 시즌 2승 달성 실패


ⓒ YTN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다시 한 번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하지만 불펜의 난조로 인해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신고하는 데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에 위치한 세일런 필드에서 펼쳐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6이닝 동안 안타 2개, 볼넷 2개를 내주며 호투했다. 실점은 단 1점만 내줬으며 삼진은 무려 7개나 잡았다. 이후 류현진은 팀이 3-1로 앞서고 있던 7회초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9회초 앤서니 배스가 동점 3점 홈런을 맞으며 시즌 2승을 거두는데 실패했다.

토론토 이적 후 첫 두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평균자책점 8.00을 기록했던 류현진이다. 하지만 지난 6일 펼쳐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5이닝 동안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기세를 몰아 마이애미전에서도 예리한 피칭으로 상대 타자들을 압도했다. 하지만 우려했던 불펜의 난조 속에 2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고 말았다.

한편 이날 마이애미와 연장 승부에 돌입한 토론토는 연장 10회 있었던 승부치기에서 끝내기 안타가 터지며 5-4 신승을 거뒀다. 경기 후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아쉽게 승리를 놓친 류현진을 감쌌다. “오늘 류현진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엄지를 들어 올린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우리 팀의 에이스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나쁘지 않은 류현진의 시즌 네 번째 경기였지만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경기 후 류현진의 최근 컨디션에 의문을 제기했다. MLB.com은 “류현진은 이번 시즌 치른 네 경기에서 9이닝 당 볼넷을 4.05개나 허용했다. LA다저스에서 뛰던 지난 시즌에는 9이닝 당 볼넷을 1.2개밖에 허용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뒤이어 MLB.com은 류현진의 볼넷 허용 수치가 점차 낮아질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J0T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