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김도균 감독 “부천 만나면 활로 찾기 어려워”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완패를 인정했다.

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원정팀 수원FC는 전반전 부천 이현일에게 선제골을 내주더니 후반전에도 부천 조수철에게 한 골을 더 실점하며 0-2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지난 안산그리너스전에서도 1-2로 패했던 수원FC는 연패를 기록하면서 1위 수성에 우려를 자아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수원FC 김도균 감독은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해줬지만 완패였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밸런스 측면에서 문제점이 많이 보였다. 호흡도 잘 맞지 않았다. 상대의 밀집 수비를 풀어나가는 것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굉장히 힘든 경기였고 완패를 당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수원FC는 유독 부천에 약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첫 맞대결에서 1-2로 패했고 이번 경기에서도 0-2로 패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모르겠다. 주로 우리가 공간이 있는 팀을 상대로 수적으로 유리한 상황을 만들어서 빠르게 나가는 팀이다”라면서 “상대가 공격 시에서는 백 스리를 쓰고 수비 시에는 백 파이브를 쓴다. 어떤 활로를 찾는다는 것이 굉장히 어려웠다. 그렇게 된 상황에서 세밀하게 전진 패스의 정확성 등이 필요한데 그런 수비를 깰 수 있는 세밀함이 부족한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번 경기 패배로 수원FC는 연패에 빠지며 1위 수성에 대한 걱정이 늘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저번에도 2연패가 한 번 있었고 이번에도 2연패다. 다음 경기가 또 굉장히 중요한 제주전이다. 선수들도 패배한 것에 대해 빨리 털어내고 우리가 부족한 부분을 남은 기간 동안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 1로빈 라운드 때 제주에 패했기 때문에 기필코 승리한다는 각오로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EEf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