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조수철 “내가 넣은 중거리 골, 궤적 보면서 나도 놀랐어”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조수철이 환상적인 중거리 골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수원FC의 경기에서 홈팀 부천은 전반전 터진 이현일의 중거리 골과 후반전 조수철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에 힘입어 1위 수원FC를 2-0으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약 한 달 가량 승리를 거두지 못했던 부천은 1위 수원FC를 잡아내면서 기분 좋게 분위기를 반전했다.

이날 환상적인 중거리 골의 주인공인 부천 조수철은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선 최근에 승리가 없어 분위기가 많이 침체되어 있었다. 감독님이 선수단 분위기를 많이 끌어 올려줬고 이번 경기가 올 시즌 첫 제한적 관중 입장이라 함께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자고 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조수철은 이번 경기에서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골을 넣고 조수철은 송선호 감독에게 달려가 끌어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수철은 “경기 들어가기 전에 코칭스태프들과 이야기를 했다. 비가 오니까 중거리 슈팅도 많이 때릴 생각이었다”라면서 “내가 공을 잡았을 때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고 골대 안으로 차자고 했던 게 잘 맞아 떨어졌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발등에 맞을 때 느낌은 좋았다. 그런데 그렇게 휘어서 골문 구석으로 들어가서 놀랐다”라면서 “경기 준비하면서 감독님과도 많은 이야기를 했다. 누가 득점을 하더라도 감독님께 뛰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오랜만에 감독님이 웃을 수 있는 모습을 봐서 상당히 기분이 좋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도 진짜 기가 막힌 슈팅이라고 칭찬해줬다. 또한 무실점으로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이 골에 힘입어 부천은 그동안의 부진을 씻어냈다. 조수철은 “전남전 이후 분위기가 많이 가라앉았다”라면서 “빨리 반전시켜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나도 죄송했다. 선수들은 경기장에서 열심히 뛰는데 결과가 좋지 않으니 고참 입장에서 미안했다. 그래도 일주일 동안 선수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준비했고 수원FC를 잘 분석한 것이 승리의 요인이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날 부천은 처음으로 제한적 관중 입장을 받았다. 조수철은 “모든 스포츠는 팬들이 있어야 한다”라면서 “빨리 코로나19 상황이 더욱 호전되어 팬들의 함성 소리가 듣고싶다.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뛰다 힘들 때 한 발 더 뛰고 추가적인 원동력이 될 것 같다. 잘했을 때는 칭찬해주시고 부족하면 채찍질 해주시면 좋겠다. 선수들이 잘 받아들여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i7Y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