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김연경, KOVO컵에서 한국 복귀전 치를까


ⓒ 흥국생명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2020 제천 KOVO컵 일정을 발표하며 ‘배구 여제’ 김연경의 KOVO컵 출전 여부에 대해서 배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OVO는 지난 5일 2020 KOVO컵 프로배구대회의 일정을 발표했다. 충청북도 제천에 위치한 제천체육관에서 펼쳐지는 올 시즌 KOVO컵에는 남자부 8팀과 여자부 6팀이 참여해 자웅을 겨룬다. 남자부는 오는 22일 14시 펼쳐지는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를 시작으로 닻을 올리고 여자부는 오는 30일 14시 열리는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개막전과 함께 일정을 시작한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가장 관심을 모으고 있는 팀은 역시 ‘1강’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을 앞두고 V-리그 여자부 최고 세터로 평가받는 이다영을 품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지난 몇 년간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이름을 날린 김연경까지 품으며 화룡점정을 찍었다.

하지만 김연경의 모습을 KOVO컵에서 볼 수 있을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컨디션이 완전치 않기 때문이다. 김연경 역시 지난달 말 열린 흥국생명 미디어데이 자리에서 “현재 몸 상태가 50%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KOVO컵에 참여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감독님과 상의해 몸 상태를 보고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 같다”는 의견을 내비친 바 있다.

한편 KOVO컵의 관중 입장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고 있기에 당초 KOVO는 이번 대회를 무관중 경기로 치를 예정이었지만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프로축구와 프로야구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하며 상황이 변했다. 그럼에도 KOVO 측은 아직 유관중 경기 진행 여부에 대해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wIu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