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잡은 서울 김호영 “상대 측면으로 몰았던 전략 통했다”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김현회 기자] FC서울 김호영 감독대행이 강원을 잡은 비결에 대해 안정적인 수비를 언급했다.

FC서울은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강원FC와의 홈 경기에서 정한민의 데뷔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지난 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한 서울은 이로써 최용수 감독 사퇴 이후 2연승을 이어가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호영 감독대행은 “장마철이어서 습도가 높았다. 경기하느라 멀리서 온 강원 선수들도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고 훈련한 대로 누구 한 명 부족함 없이 자신감 있게 경기를 한 우리 선수들에게도 고생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면서 “무엇보다도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 이후 첫 홈 경기인데 팬들이 오셔서 호응해준 게 큰 도움이 됐다. 응원 덕분에 우리 선수들 사기가 올라가지 않았나 싶다.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FC서울은 최용수 감독이 성적 부진을 이유로 사퇴한 뒤 김호영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일단은 출발이 좋다. 2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김호영 감독대행은 “선수들이 활발하게 하려고 훈련할 때부터 노력 중”이라면서 “체력적인 부분을 안배하면서 나눠 쓰려고 한다. 수비할 때 목적과 방법을 제시하고 공격할 때도 마찬가지다. 경기 시작했을 때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를 펼치다보니 경기 내내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호영 감독대행은 “강원 선수들이 빌드업 축구를 하는데 상대의 빌드업을 무력화 하면서 우리가 공을 탈취하며 오히려 우리의 빌드업이 잘 됐다”면서 “오늘 우리는 4-1-4-1 포메이션을 썼다. 상대에게 공간을 주지 않으려고 했다. 우리가 공간을 주지 않으면 상대는 공을 뒤로 내서 반대로 때리는 것밖에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우리 수비에게 상대가 측면으로 전환하면 충분히 거리를 두자고 했다. 그러면 상대가 할 수 있는 게 없을 것이라는 걸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호영 감독대행은 일단 팀 분위기 개선을 위해 안정적인 수비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력이 하루 아침에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일단 수비를 안정화시키면 공격에서는 역습이 가능하다. 오늘 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다는 점이 특히 고무적이다. 점유율을 내주더라도 골을 넣고 이길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이 부분에 집중해야 한다. 골을 넣으면서 빌드업도 강원보다 잘 됐다. 전략적으로 이런 점에 집중하는 축구를 했다”고 말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서는 기성용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김호영 감독대행은 기성용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확답을 드리기가 애매하다”면서 “훈련은 같이 하고 있는데 완벽하게 준비됐을 때 경기장에 나오라고 말했다. 팀이 어렵다고 섣불리 나왔다가 부상이 재발된다던지 하면 아예 기성용을 올 시즌 내내 못 쓸 수도 있다. 지금까지 지도자를 하면서 조금이라도 아픈 선수가 테이핑이나 붕대를 감고 뛰는 걸 원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선수는 100%의 몸 상태였을 때 경기장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팀과 팬들을 생각해 아픈데도 참고 하면 그건 서로에게 좋지 않다. 선수와 팀 모두 보호해야 한다. 이걸 체크하는 게 감독의 역할이다. 기성용이 언제 출전할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드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다음 경기까지는 8일이 남았다. 훈련을 시켜보고 결정하겠다”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IN3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