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김승섭 “힘든 주전 경쟁, 배우는 자세로 임한다”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김보섭은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었다.

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충남아산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김승섭의 선제골과 안드레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은 대전이 헬퀴스트의 만회골에 그친 충남아산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지난 제주유나이티드전 승리에 이어 2연승을 기록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대전 김승섭은 “오랜만에 경기에 출전했다. 경기 전에 최대한 감독님께서 지시하신 부분 최대한 이행하고 열심히 뛰자는 마음으로 그라운드에 나섰다”라면서 “여기에 의도치 않게 좋은 기회가 와서 골을 넣었다. 모든 동료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기회가 왔다고 생각한다. 득점을 해 팀에 기여를 했다는 점에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승섭은 황선홍 감독의 지시를 충실히 이행했고 골까지 넣었다. 경기 전 지시사항에 대해 김승섭은 “충남아산이 워낙 압박이 좋은 팀이다. 특히 앞에서 압박하는 것이 굉장히 좋다. 우리는 오히려 압박을 더 이용하려고 했다. 뒷공간을 많이 이용하자고 했다. 상대가 한 번씩 나오면 공간을 하프 스페이스에서 받아 여유 있게 하면서 수비가 압박을 하면 뒷공간을 노려 상대 수비를 흔들리는 부분을 감독님이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프로 입성 이후 쭉 대전에서 생활했던 김승섭은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바뀐 대전이 낯설 수 있다. 이에 대해 김승섭은 “선수단 구성이 완전히 바뀌었다. 기존 선수들은 몇 명 되지 않는다”라면서 “경쟁도 확실히 치열해졌다. 알다시피 1부에서도 경쟁력 있는 선수들도 영입을 했다. 경쟁하는 것에서 내 자신도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 경쟁을 즐기고 있고 경기를 뛰지 못할 때도 배우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사실 김승섭은 지금까지 대전에서 제법 많은 경기를 출전했다. 하지만 올 시즌 초반에는 출전 수가 제법 줄었다. 힘들 수 있다. 하지만 김승섭은 “확실히 선수들이 바뀌면서 내게도 배울 점이 많다”라면서 “감독님이 지시한 부분을 최대한 하려고 한다. 그리고 경기에 들어가게 되면 상대에 지지 않고 내 자신을 드러내면서 팀에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올 시즌 대전은 승격 경쟁의 한복판에 뛰어들고 있다. 마지막으로 김승섭은 “대전은 올해 재창단이다. 이 때문에 다른 팀에 비해 속도가 늦을 수는 있다. 재정비를 해야하는 시기도 있었다”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 순위가 2위까지 올라왔던 것은 우리가 하나가 되어 협동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훌륭한 선수들도 있지만 그들이 최대한 팀에 다 맞추려고 하고 다 하나가 되려고 했기 때문에 승격 경쟁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7et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