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실점’ 서울 최용수 “돌파구 마련 위해 발악 중이지만 어렵다”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발악’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힘겨운 현 상황을 전했다.

FC서울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0 하나은행 FA컵 8강 포항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일류첸코에게 두 골을 내주는 등 수비가 무너지며 1-5 대패를 당했다. FA컵 16강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고 8강에 올랐던 서울은 올 시즌 FA컵 도전을 이렇게 마무리하게 됐다. 특히나 서울은 후반 막판 무너지며 무려 다섯 골이나 허용하는 치욕을 맛봤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최용수 감독은 “떨어진 자신감을 회복하기 위해서 고민을 했다”면서 “2실점 이후에 상대에 무너졌다. 어떠한 변명이나 핑계도 대고 싶지 않다. 내가 부족했다. 선수들과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라고 힘겹게 경기 소감을 전했다.

특히나 서울은 이날 악재까지 겹쳤다. 후반 투입된 한찬희는 부상을 당해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낸지 12분 만에 아드리아노로 교체됐다. 서울은 후반 막판 연거푸 세 골이나 허용하며 와르르 무너졌다.

최용수 감독은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좋은 시기도 있었지만 사람의 힘으로 도저히 되지 않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건 사실이다”라면서 “선수들의 부상을 핑계대고 싶지 않다.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 발악을 해도 쉽게 되지 않는다. 다시 한 번 선수들과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FC서울은 정규리그에서도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라운드 전북현대와의 원정경기에서도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0-3 완패를 당하며 정규리그 네 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을 이어가고 있다. 순위는 어느덧 12개 팀 중 11위까지 떨어졌다.

최용수 감독은 “아무래도 경기에서 외국인 공격수의 차이가 승패를 가르는 건 사실이다”라면서 “있는 자원으로 어떻게든 돌파구를 마련해 보고자 나름대로 준비했는데 아쉽게 됐다”고 씁쓸한 말을 남기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MjX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