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 부천 최병찬 “첫 이적, 준비기간 짧고 정신 없더라”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최병찬이 임대 이적 소감을 밝혔다.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 임대로 부천에 온 최병찬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20분 교체 투입되어 약 25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순간 번뜩이는 장면들은 향후 부천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이날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부천 최병찬은 “부천와서 첫 경기라 적응하기는 힘들었다”라면서 “그래도 선수들과 처음으로 호흡해봤다. 이기지는 못했지만 승점 1점을 딸 수 있는 경기라서 좋았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성남FC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최병찬은 이번 임대 이적이 프로에서 처음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순간이었다. 이에 대해 최병찬은 “임대라는 것이 원 소속팀도 있고 임대 가는 팀도 있다”라면서 “나는 준비기간이 짧았다. 정신없기도 했다. 전날 아침에는 다른 팀에 있다가 눈 떠보니 다른 팀에 있더라. 지금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구단 관계자들이 잘해주셔서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서 발전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첫 이적이기 때문에 결단을 내리기도 쉽지 않았을 것이다. 최병찬은 “성남FC에 있을 때 초반에 경기에 출전하다가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라면서 “축구선수는 경기를 뛰어야 선수다운 모습이 나온다고 생각한다. 성남에서 기회를 많이 잡지 못했기 때문에 경기를 더 뛰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내가 경기를 뛰어 보탬이 될 만한 팀을 찾고 싶었다. 부천이 그런 부분에서 많이 와닿았다. 이 팀에서 내가 보여줄 수 있는 것과 내가 여기서 발전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 서로 시너지 효과를 얻었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으로 최병찬을 부천에서 볼 일은 많을 것 같다. 송선호 감독은 “골문 앞에서 돌파 능력이 있는 선수다. 앞으로 최병찬을 중용하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최병찬 역시 “감독님이 부천에 왔을 때 직접 반겨주시고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라면서 “감독님이 정말 잘해주신다.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라. 네가 원하는 플레이를 하라’고 하시더라. 스스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앞으로 구단의 모든 구성원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어쨌든 최병찬은 부천에서 첫 번째 경기를 마무리했다. 100% 만족할 수는 없었다. 그는 “첫 경기다보니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갔던 것 같다”라면서 “내가 잘할 수 있는 플레이가 어떤 것이고 팀에 필요한 것이 무엇일지 생각해 지친 선수들을 위해 많이 뛰고 공격적인 부분에서 활기를 불어넣어야 했다. 많이 뛴 것은 보여주지 못했지만 가능성이나 공격적인 부분에서 동료들과 호흡을 맞췄던 것은 좋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공격 포지션이라면 다 괜찮다. 부천에서는 측면 공격수로 많이 뛸 것 같지만 공격적인 역할이라면 어디든지 내 역할을 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라고 말한 최병찬은 “개인적으로는 공격 포인트 10개를 채우는 것이 목표지만 무엇보다 팀의 승리가 첫 번째로 중요하다. 팀이 원하는 방향에 맞춰서 가기 위해 조금 더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6bm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