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와 수원삼성, 언론 브리핑서 ‘갑론을박’


포항-수원 판정논란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축구회관=명재영 기자] 판정 논란을 끝내기 위한 시간이었지만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13일 축구회관에서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 주최로 K리그 판정 언론 브리핑이 열렸다. 이번 브리핑은 지난 11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 수원삼성의 경기에서 있었던 판정이 논란이 되자 긴급 형식으로 진행됐다.

논란이 된 판정은 해당 경기의 후반 38분에 나왔다. 수원의 공격 상황에서 염기훈이 좌측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공을 쳐 내려던 포항 강현무 골키퍼와 수비수 김광석이 엉키면서 두 선수가 모두 넘어졌다. 공은 앞에 있던 수원 김민우에게 흘렀고 김민우가 곧바로 먼 포스트 방향으로 슈팅을 날리면서 포항의 골망을 흔들었다.

모두가 완벽한 득점이라고 생각했다. 김민우는 결정적인 시간에 터진 앞서가는 골을 자축했고 포항 벤치는 침묵에 빠졌다. 그러나 경기는 바로 재개되지 않았다. 경기 진행을 맡은 박병진 주심이 VAR 심판진과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영상 판독이 이뤄졌다. 결론은 예상외였다. 김민우 앞에 있던 타가트가 오프사이드 반칙을 범했다는 사유로 득점이 취소됐다. 현장과 중계방송으로 접한 이들 모두 어리둥절한 순간이었다.

경기는 결국 1-1 무승부로 끝났고 온라인에서는 즉각 판정 논란으로 번졌다. 판정이 잘못됐다는 여론이 주를 이뤘다. 이번 시즌부터 K리그 심판 운영을 총괄 운영하는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도 논란이 커지자 곧바로 판정 브리핑을 열겠다고 알려왔다. 심판위원회의 답변은 의외로 간단했다. 브리핑을 맡은 원창호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장은 “VAR 판독 결과 타가트가 김민우의 슈팅 순간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고 강현무 골키퍼의 시야를 완벽히 가렸기 때문에 득점 취소가 맞다”고 밝혔다.

포항-수원 판정논란
ⓒ 대한축구협회 제공

원창호 위원장은 실제 판정에 쓰인 골대 뒤에서의 VAR 영상을 공개하며 타가트가 강현무 골키퍼의 시야를 차단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규정에 따르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는 선수가 명백하게 상대방의 시선을 차단하여 상대방이 볼을 플레이하거나 플레이가 가능한 것을 방해하면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선언할 수 있다.

이날은 언론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이었지만 이례적으로 수원 구단 관계자들도 참석해 적극적인 질의가 이어졌다. 브리핑을 지켜본 한 수원 관계자는 “포항 선수끼리 충돌하면서 타가트의 의도와 전혀 상관없이 발생한 상황”이라면서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심판위원회는 강현무 골키퍼가 시야를 완전히 방해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다른 각도에서의 영상을 보면 김민우의 슈팅 순간부터 득점이 이뤄질 때까지 강현무의 시선은 공에 정확히 향해있다”고 말했다.

심판위원회는 수원 측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원창호 위원장은 “시야 방해가 만들어진 상황 자체를 판정하는 것이 아니다. 김민우가 슈팅하는 순간의 오프사이드 반칙 여부를 가린 것”이라며 “강현무 골키퍼가 타가트로 인해 시야가 가려지면서 슈팅 순간 이후에 취할 수 있는 동작의 가능성 자체를 차단당했다. 슈팅 궤적 자체도 막는 입장에서 완전히 손을 쓸 수 없는 상황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구단과 심판위원회의 논쟁이 이어지면서 협회 측은 구단 및 연맹과 별도로 소통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브리핑을 급하게 마무리했다. 원창호 위원장은 별도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경기를 맡은 주심과 부심 모두 VAR 판독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득점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중계 영상으로 접한 본인도 사실 당연히 득점이라고 생각했다. 영상 판독 과정에서 타가트의 명백한 시야 방해가 발견됐다. 심판위원회 또한 검증 과정을 통해 해당 판정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오프사이드 판정은 항상 어렵다. 핸드볼과 마찬가지로 주관적인 판단이 많이 개입되는 영역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심판진의 결정을 존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협회의 판정 브리핑은 이렇게 마무리됐지만 논란은 여전히 끝나지 않을 전망이다. 득점 취소를 당한 수원 구단은 심판위원회의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직전 라운드에 열린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된 오심 이후에 바로 펼쳐진 상황이라 더 예민한 상황이다.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한편 심판위원회는 앞으로 논란이 되는 판정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설명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5D4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