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현대제철 정성천 감독 “5전 전승보다 중요한 것은 경기력”


[스포츠니어스|인천=조성룡 기자] 인천현대제철 정성천 감독은 전승보다 경기력에 더 시선을 두고 있었다.

6일 인천 남동 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WK리그 인천현대제철과 보은상무의 경기에서 홈팀 인천현대제철은 네넴과 이세은, 최유정의 골과 강채림의 두 골을 묶어 보은상무를 5-0으로 대파하고 개막 후 전승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원정팀 보은상무는 개막 후 전패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만난 인천현대제철 정성천 감독은 “보은상무 자체가 정신력이 강하고 뛰는 것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라면서 “지속적으로 90분 동안 쉽게 득점할 수 있는 장면도 연출되겠지만 때에 따라서는 어려운 순간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선수들에게 90분 동안 차분히 기다리면서 우리 플레이를 계속 만들어보자고 했던 것이 대량 득점의 비결이었던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근 인천현대제철은 중앙 수비수로 알려져 있던 심서연을 계속해서 측면 수비수로 활용하고 있다. 일종의 포지션 변경일까? 이에 대해 정 감독은 “때에 따라서 다를 것이다”라면서 “원래는 중앙 수비수다. 심서연도 내가 예전부터 오래도록 봐온 선수다. 장점이 많은 선수다. 어디에 배치해도 자기 몫을 해주는 선수다. 지금도 요소요소 잘하는 모습이 기쁘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날은 인천현대제철에 뜻깊은 하루였다. 한동안 부상으로 전력에 제외되어 있던 최예슬이 후반 교체투입되며 오랜만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정 감독 또한 최예슬에 대해 “사실 마음이 아팠다. 아픈 상태에서 오래 경기를 못하고 재활을 해서 이제 회복했다”라면서 “사전에 최예슬에게 여유 있는 경기가 된다면 꼭 경기에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라고 밝히며 그의 활약을 응원했다.

인천현대제철은 5전 전승을 달리고 있다. 하지만 정 감독은 전승이라는 기록보다는 경기력에 더 신경쓰는 모습이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더 나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것이 현대제철의 목표다”라면서 “더 나아가서는 국가대표에 준하는 경기력을 만들 때까지 우리 선수들과 미팅을 많이 해서 발전하고 노력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sOh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