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송선호 “다가오는 제주전, 할 수 있다는 것 보여주겠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천=전영민 기자] 부천FC1995 송선호 감독이 제주유나이티드와의 리턴 매치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송선호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터진 바이아노의 선제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부천(승점 16점)은 대전을 제치고 리그 3위로 도약했다. 반면 대전은 지난 8라운드 안양전 3-3 무승부에 이어 리그 두 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송선호 감독은 “선수들이 정말 혼신을 다해서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에 승리라는 결과가 나왔다. 우리가 하고자 했던 것을 잘했기 때문에 승리가 오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송선호 감독은 이날 상대 공격수 안드레를 완벽히 차단한 비결에 대해 밝혔다. 송선호 감독은 “올해 입단한 김강산이 공수에서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 오늘도 김강산이 안드레를 잘 막아줬기 때문에 수비적인 면에서 든든했다. 김강산은 항상 한계치를 만들어놓고 운동을 할 정도로 열심히 하는 선수다. 그걸 믿고 기용을 했다. 올해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감독으로서 흐뭇하다”고 전했다.

송선호 감독으로선 바이아노의 복귀가 반가울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사타구니 부상으로 지난 3주간 전력에서 이탈했었던 바이아노는 복귀전이었던 이날 경기에서 깔끔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바이아노는 활발한 연계 플레이와 투지 넘치는 모습으로 부천 공격의 윤활유 역할을 했다.

바이아노의 활약에 대해 송선호 감독은 “바이아노가 체력만 되면 더 이끌고 활용하고 싶다. 아직은 우리나라에 와서 적응을 하고 있는 단계다. 조금 더 세밀한 부분과 체력을 더 기르면 완벽하게 적응이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 바이아노가 처음에는 힘들어했는데 지금은 적응을 많이 했다. 앞으로도 팀에 큰 보탬이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부천의 다음 경기 상대는 제주유나이티드다. 앞서 부천은 지난 5월 26일 홈에서 제주유나이티드와 리그 4라운드 경기를 치렀지만 0-1로 패배하며 쓴맛을 본 바 있다. 당시 경기 전까지 리그 3연승의 파죽지세를 달리던 부천은 제주전 패배로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이제 두 팀은 오는 12일 19시 제주월드컵경기장으로 장소를 옮겨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을 펼친다. 또 한 번의 ‘연고이전 더비’에 축구 팬들의 관심 역시 집중되고 있다.

제주와 경기에 대해 송 감독은 “K리그1에서 떨어졌지만 제주는 좋은 팀이다. 우리 선수들이 지난 제주전에서 안타깝게 0-1으로 패배했는데 이번에는 제주에 내려가서 경기를 한다. 선수들이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끝으로 송 감독은 더운 여름 선수들에게 강조하고 있는 점에 대해 언급했다. “‘항상 잘 먹고 잘 쉬자'”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한다는 송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도 흐트러짐 없이 잘 뭉치고 있다. 잘 이겨내는 정신력이 좋은 것 같다. 잘 먹고 잘 쉬는 것 그리고 항상 빨리 회복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시즌 중에는 선수들이 얼마만큼 빨리 회복을 하는지에 따라 경기 결과가 좌우된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bJf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