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최용수가 밝힌 전반전의 문제점 “균형이 무너졌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최용수 감독이 “전반전에 좋지 않은 경기를 했다”라며 “균형이 무너졌다”고 밝혔다. 이어 후반전 전술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1-3으로 끌려가던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에 터진 조영욱과 고광민의 만회골로 동점까지 만들었지만 역전에는 실패했다. FC서울은 이번 무승부를 통해 한 경기 덜 치른 광주보다 한 단계 위인 8위까지 올랐다.

경기를 마친 최용수 감독은 “전반전에는 공수 균형에서 선수들의 포지션 이탈로 무너진 경기였다. 좋지 않은 경기를 했다. 후반전에 우리가 빨리 정리해서 균형을 맞추는 데 집중했다. 투 톱에서 스리톱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1-3에서 따라붙을 수 있다는 저력을 보면서 우리 팀이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고 본다. 승리를 못해서 아쉽지만 긍정적인 면도 많이 나왔다고 생각한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서울은 힘들었던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에 조영욱과 고광민의 골로 따라붙을 수 있었다. 최용수 감독은 “(후반전에) 스리톱으로 변화를 줬다. 조영욱과 고광민이 어려운 시기에 귀중한 골을 터뜨렸다. 심리적으로 연패를 끊고난 이후에 부담을 던 상황에서 선수들이 과감하게 결정을 지었다. 훈련 때 강조했던 부분이다. 특히 조영욱 본인이 가진 경쟁력을 120% 보여줬다”라며 조영욱을 칭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서울은 긍정적인 모습과 함께 불안한 모습도 계속 노출했다. FC서울로 이적한 윤영선은 두 경기 연속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서울에 위기를 가져왔다. 최용수 감독은 “윤영선이 팀을 옮기고 적응하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수비가 박스 안에서 페널티킥을 준다는 건 분명 잘못됐지만 오늘 약간 중심을 못 잡고 경기를 했다. 그래도 가진 능력이 있는 친구다. 호흡을 맞추고 시간을 같이 한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다”라며 윤영선을 보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전반전은 윤영선에게 힘든 시간이었다. 페널티킥을 허용하고 김건희의 추가골을 막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최용수 감독은 윤영선 대신 김원식을 빼고 김남춘을 투입했다. 최 감독은 후반 전술변화에 대해 “상대가 공을 보유하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 한승규를 전방으로 올렸고 상대 전방 패스를 차단하는 것에 신경썼다. 그게 주효했다고 본다”라며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3-3까지 따라갔지만 여전히 서울의 경기력에는 의문 부호가 붙는다. 선수 보강도 필요한 상황이다. K리그 이적 시장은 3주 정도 남았다. 최 감독은 이에 대해 “어느 포지션에 보강이 필요하닞는 다 알고 있다. 구단과 계속 상의 중이다. (협상에) 좀 더 속도를 높여야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감바 오사카로 떠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온 주세종의 거취에 대해서 최 감독은 “내가 얘기할 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최 감독은 또한 주세종에 대해 “팀 훈련을 볼 때 긍정적인 친구다. 본인 거취에 개의치 않고 훈련이나 생활 면에서 모범을 보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8IT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