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김도훈 감독 “김기희 퇴장, 아쉽지만 빨리 잊어야”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이 김기희를 격려했다.

28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울산현대와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울산은 전반전 막판 전북 한교원에게 선제 결승골을 실점하며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울산은 경기 전 선발로 예정된 신진호가 쓰러져 이근호로 긴급 교체되고 경기 중 김기희가 퇴장당하는 등 여러가지 악재를 이겨내지 못했다. 전북과의 승점 차도 4점으로 벌어지면서 향후 일정에 부담감을 안게 됐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울산 김도훈 감독은 “우리 선수들 10명이서 싸워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K리그1에서 한 번 졌을 뿐이다. 다음을 잘 준비하겠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울산은 신진호가 경기 전 갑자기 쓰러지면서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맞이했다. 김 감독은 신진호 대신 이근호를 투입했다. 이에 대해 “우리가 계획한 대로 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낸 김 감독은 “이근호를 투입한 것은 공격적으로 하면서 초반의 흐름을 잡기 위해서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기에 김기희가 퇴장까지 당하고 말았다. 김 감독이 원하는 축구를 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대해 “많이 아쉽다”라고 운을 뗀 김 감독은 “전북전에서 후반전 체력적인 부분까지 고려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던 경기 같다. 축구는 변수가 많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마지막까지 기회를 만들었다는 것에 대해 다음 경기를 기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김기희도 전북과 하는 것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준비를 잘했다”라면서 “열심히 하려다가 퇴장을 당했다. 공백을 메워야 하는 상황에서 선수들이 많이 뛰면서 마지막 실점 전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김기희가 마음 아파하고 동료들에게 미안해했다. 축구선수로 성장 과정이다. 잘하려고 하다보니 그런 것이다. 빨리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격려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Zkt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