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경기 연속골’ 전북 한교원 “득점 장면? 약속 안했지만 본능이었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전북현대 한교원이 득점 장면이 본능적이었다고 말했다.

28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울산현대와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원정팀 전북은 전반 막판 터진 한교원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울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K리그1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하게 지켰다. 이번 경기 승리로 8승 1패 승점 24점을 기록한 전북은 울산과의 승점 차를 4점으로 벌리며 초반 우승 레이스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북 “우선 중요한 경기였는데 승리해서 기쁘다”라면서 “모든 선수들이 좀 더 집중하고 승리를 갈망했던 것 같다. 그래서 승리로 보답할 수 있게 되어 기쁜 것 같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이날 한교원의 득점은 재치가 빛난 순간이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 손준호가 잽싸게 패스를 찔러줬고 한교원이 이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에 대해 한교원은 “사실 그 상황은 우리가 약속한 플레이는 아니었다. 하지만 손준호가 그런 상황에서 재치를 잘 발휘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게 패스를 주는 상황은 연습경기나 훈련 때 자주 나왔다”라면서 “손준호가 이용에게 주는 척 하면서 내게 주는 장면이다. 내게 그런 상황에서 그렇게 주문을 많이 한다. 연습도 많이 했다. 몸에 밴 덕분에 득점까지 이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현재 한교원은 세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교원은 “비결보다는 내게 있어서 이번 시즌은 많은 측면 자원들이 이탈해 많은 기회가 온 해다. 부담감도 있다. 그래서 득점에 대해 준비를 더 하고 집중했던 것 같다. 물론 선수들에게 도움도 많이 받아서 골로 이어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전북은 울산과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올해도 여전히 두 팀은 우승을 놓고 겨루는 입장이다. 한교원이 느낀 올 시즌의 울산은 어땠을까? 한교원은 “울산은 작년에 비해 좋은 선수들도 많이 들어왔다. 공격력이 막강해졌다. 그래서 울산전을 준비하면서 수비진이 더욱 집중하고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를 하며 공을 막았던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어쨌든 전북은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좀 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하지만 한교원은 “정말 중요하고 우승으로 가기 위한 한 경기였다”라면서도 “앞으로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라고 얘기하기에는 아직까지 부족하다. 많은 경기가 있기 때문에 좀 더 집중하고 남은 경기에 더 신경쓰겠다”라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한교원은 K리그 유관중 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한교원은 “당연히 너무 기쁘다”라면서 “선수들은 팬들이 보는 앞에서 달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팬들의 환호성을 듣는다면 동기부여가 되고 행복함을 느낀다. 팬들에게 보답하기 위해서 더 열심히 준비할 것 같다”라고 설렘을 드러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VIt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