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정정용이 평가하는 ‘신입생’ 장윤호와 고재현


[스포츠니어스|부천=전영민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팀에 새롭게 합류한 장윤호와 고재현을 언급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이랜드는 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부천FC1995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바비오와 조수철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16분 레안드로의 추격골, 후반 40분 김민균의 동점골, 후반 43분 레안드로의 역전골로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서울이랜드는 리그 5위로 도약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정정용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결과를 뒤집은 것에 대해 축하의 말을 보낸다. 오늘 우리가 보여준 모습이 우리 팀의 정신이 될 수 있고 플레이스타일이 될 수 있다. 앞으로 더 발전하고 좋은 경기력을 보이겠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야말로 드라마 같은 승부였다. 서울E는 후반 초반까지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부천에 압도당했지만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끝내 경기를 뒤집었다. 이에 대해 정정용 감독은 “상대 미드필더들을 제압하려고 오늘 포메이션을 3-5-2로 바꿨다. 하지만 우리 외국인 선수들이 수비 시에 강한 압박을 못하다 보니까 전반전에 점유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에는 변화를 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정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후반전에는 빠른 템포의 축구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전반전에 페널티킥을 두 개 줬고 골을 내줬기 때문에 이후에 상대가 내려설 것이라 예상했다. 더불어 오늘 그라운드 젖어있는 상황이라서 경기 템포가 빨라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우리가 추구했던 부분이 잘되었다”고 덧붙였다.

정정용 감독은 조마조마했던 경기 종료 직전 상황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부천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부천 수문장 최봉진이 서울E 미드필더 곽성욱의 발에 걸려넘어졌고 해당 장면을 목격한 주심은 페널티킥 여부를 판정하기 위해 VAR 판독을 진행했다. 하지만 판독 결과 주심은 문제 없음을 선언했고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켰다.

“작년 U-20 월드컵 세네갈전에서도 VAR을 보는 장면이 굉장히 많았다”는 정정용 감독은 “현재가 VAR 도입 과도기이다. 축구는 몸으로 하는 스포츠고 타이트하게 하는 스포츠인데 그렇기 때문에 접촉 상황은 예민하게 다뤄질 수밖에 없다. 접촉을 통해 페널티킥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있어서 디테일하게 발전시켜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정정용 감독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팀에 합류한 뒤 이날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른 장윤호와 고재현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정 감독은 “고재현은 작년 U-20 월드컵에서 5-3-2 포메이션 쓸 때 선발로 들어갔던 선수다. 오늘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줬고 많이 뛰어줬다. 부담스러웠을 텐데 고맙게 생각한다. 장윤호는 오늘 투입할 때 팀의 패스 퀄리티를 올려줄 것으로 생각했다. 장윤호의 발에서 공격적으로 패스가 나갔던 부분이 주효했다. 앞으로도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FZM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