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상무 김태완 “동기부여? 휴가증 아닌 개인의 발전 욕구”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상주상무 김태완 감독이 선수들의 동기를 유발하는 방법은 휴가증 뿐만이 아니었다.

상주는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수원삼성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42분 터진 강상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상주상무는 5승 2무 2패 승점 17점으로 3점까지 올라섰다. 2위 울산과의 승점 차이도 3점에 불과하다.

김태완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서 “전반 초반부터 상대가 몰아치고 득점 기회가 있었는데 그 위기를 잘 넘겼다”면서 “어려웠지만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모두가 힘들어 했는데 끝까지 뛰어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만족해 했다.

이날 경기에서 상주상무는 끈끈한 수비를 바탕으로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올 시즌 종료 후 자동 강등이 확정돼 있지만 집중력은 훌륭했다. 김태완 감독은 “예전처럼 선수들에게 휴가를 막 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휴가가 정해져 있다. 그 외의 포상 휴가는 부대장님이 결정하시는 거다. 건의는 하겠지만 예전 만큼 포상 휴가로 선수들에게 당근을 주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태완 감독은 “우리의 당근은 ‘개인의 발전’이다”라면서 “올 시즌에는 선수들에게 ‘더 성장하자’는 말을 했다.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서 경기장에서 즐기자는 이야기를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완 감독은 “우리는 부담이 없다”면서 “골을 더 넣고 싶은데 1-0 승리가 많다. 실점해도 득점을 더 하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부담 없이 하는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김태완 감독은 공격적인 축구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문선민의 분발을 촉구했다. 그는 “오세훈이 중앙에서 잘 버티고 있지만 문선민을 측면에서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강상우도 원래 측면 공격 자원이 아닌데 부상 선수들이 생기면서 공격적으로 기용하고 있다. 문선민이 팀에 잘 녹아들면 더 많은 골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MLn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