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안드로 2골 1도움’ 서울E, 부천에 3-2 대역전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부천=전영민 기자] 서울이랜드가 부천FC1995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이랜드는 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부천FC1995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바비오와 조수철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레안드로의 추격골, 김민균의 동점골, 그리고 후반 종료 직전 레안드로의 역전골로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서울이랜드는 리그 5위로 도약했다.

홈팀 부천의 골문은 최봉진이 지켰다. 수비 라인은 국태정-권승리-김영찬-감한솔로 구성됐고 중원은 김영남과 조수철-구본철이 책임졌다. 공격은 이현일-바비오-장현수가 이끌었다.

원정팀 서울이랜드의 골문은 김형근이 지켰다. 수비 라인은 김태현-이상민-김성현으로 구성됐고 중원은 최재훈-박성우가 책임졌다. 측면은 서재민-레안드로가 맡았고 2선에는 김민균과 고재현이 위치했다. 최전방 공격은 수쿠타 파수가 이끌었다.

전반 초중반 흐름은 백중세였다. 홈팀 부천은 바비오와 장현수를 중심으로 공격을 이어갔다. 반면 원정팀 서울이랜드는 측면의 레안드로를 통해 몇 차례 기회를 만들고자 했다. 그러나 두 팀 모두 수비진이 단단한 수비를 선보이며 결정적인 장면은 발생하지 않았다. 부천은 김영남과 권승리가, 서울이랜드는 이상민을 중심으로 한 스리백이 완벽한 수비 조직력을 선보였다.

그러던 전반 35분 홈팀 부천의 선제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바비오였다. 부천 수비진 최후방 라인에서 전방에 있던 바비오에게 롱패스가 넘어왔고 공을 정확히 터치한 바비오가 환상적인 드리블을 이어갔다. 이후 페널티박스 안까지 바비오가 진입하자 황급히 서울이랜드 박성우가 바비오를 막았고 이 과정에서 파울을 범하며 부천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직접 나선 바비오는 깔끔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9분 부천이 다시 한 번 페널티킥을 얻었다. 부천이 공격을 이어가던 와중 측면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크로스가 올라왔고 이를 막던 서울E 센터백 김성현이 부천 공격수 이현일에게 파울을 범하며 부천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후 키커로 나선 조수철이 골망을 가르며 부천이 추가골에 성공했다.

추가골을 내준 서울E 정정용 감독은 후반 15분 수쿠타 파수 대신 장윤호를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16분 서울E의 추격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레안드로였다. 중원에 있던 레안드로가 측면에 위치한 서재민에게 전환 패스를 내줬고 패스를 받은 서재민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예리한 왼발 크로스를 올렸다. 이후 레안드로가 깔끔한 슈팅으로 이를 마무리 지으며 서울E가 만회골에 성공했다.

후반 24분 부천 송선호 감독은 권승리 대신 윤신영을 투입하며 수비에 변화를 줬다. 이어 부천은 후반 26분 구본철 대신 이정찬을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서울E 역시 후반 28분 고재현 대신 문상윤을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를 단행했다. 이어 서울E는 후반 38분 최재훈 대신 곽성욱을 투입하며 모든 교체 카드를 소진했다.

후반 40분 서울E의 동점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김민균이어다. 서울E의 공격 상황에서 레안드로가 측면에 위치한 김민균에게 패스를 내줬고 이를 받은 김민균이 환상적인 왼발슈팅으로 서울E의 골망을 갈랐다. 이어 후반 43분 문상윤의 돌파에 이은 땅볼 크로스를 레안드로가 마무리하며 서울E가 경기를 뒤집었다. 그렇게 경기는 서울E의 3-2 승리로 종료됐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Lk0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