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데뷔’ 대구 구성윤이 경기 전날 잠 못든 사연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대구FC 구성윤이 잠을 설쳤지만 무사히 K리그 데뷔전을 마쳤다.

2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대구FC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에드가와 세징야의 골에 힘입어 강원을 2-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6월을 무패로 마무리했다. 원정팀 강원은 이번 경기 패배로 3연패의 늪에 빠졌다. 이날 처음으로 K리그 데뷔전을 치른 대구 구성윤은 1실점을 기록했지만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팀의 수비진을 책임졌다.

이병근 감독대행 또한 구성윤에게 호평을 보냈다. 그는 “여러분들도 보셨겠지만 왜 국가대표 골키퍼인지 보여줬다”라면서 “믿었던 만큼 흔들리지 않고 집중력 있게 잘했다. 우리 후배들이 그런 걸 좀 보고 배웠으면 좋겠다. 첫 경기라 체력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다. 잘 회복해서 앞으로 다가오는 중요한 경기에서 더 잘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수고했다고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격려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구 구성윤은 “이적해와서 첫 경기라 조금 긴장한 것도 있지만 앞에서 동료들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긴장이 풀렸다. 여유를 찾고 내 플레이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구성윤은 일본에서 가장 추운 지역으로 알려진 삿포로를 떠나 한국에서 가장 덥다고 알려진 대구로 이적했다. 날씨 적응이 힘들었을 수도 있다. 그 또한 웃으면서 “경기 날 더위에 대해 걱정은 했는데 예상보다 선선했다”라면서 더위와의 싸움은 없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J리그에서 뛰다 K리그로 왔기에 구성윤은 많은 것이 신선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는 J리그와의 비교를 부탁하자 “여러 팀과 많이 해보지 않았지만 이번 강원전을 놓고 봤을 때 정말 수비가 단단하고 거칠었다”라면서 “J리그에서 봐왔던 아기자기한 축구가 아니었다. 강하고 거칠고 남자다운 축구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나는 뒤에서 보면서 즐겼다”라고 농담 섞인 말을 던졌다.

특히 구성윤이 데뷔한 이 날은 그의 생일이었다. 감회가 남다를 법 했지만 그는 “자정이 되자마자 자고 있는데 휴대폰 알람이 울려서 시끄러워서 잠을 못잤다. 하지만 생일이라고 특별히 경기 루틴을 다르게 하지는 않았다”라면서 “내게는 생일보다 이번 경기가 정말 간절하고 중요했기 때문에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했다”라고 전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xCu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