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건주 데뷔골’ 안산, 충남아산과 안방서 1-1 무승부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안산그리너스와 충남아산FC가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을 1점씩 나눠가졌다.

안산그리너스와 충남아산FC는 2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경기에서 전반 최건주와 무야키치가 한 골씩을 주고 받으며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안산은 2승 1무 5패 승점 7점으로 8위를 유지하게 됐고 충남아산FC는 4무 4패를 기록, 첫 승이 없는 유일한 팀으로 계속 남게 됐다.

안산그리너스는 4-4-1-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희성이 골문을 지켰고 이준희와 김민호, 이창훈, 김태훈이 포백 수비 라인을 구성했고 김대열과 최명희가 중원에 포진했다. 양 날개로는 최건주와 김연왕이 섰다. 펠리팡이 최전방 원톱으로 출격했고 김륜도가 바로 그 밑에 포진했다.

이에 맞서는 충남아산FC는 4-2-4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박재우와 차영환, 장순혁, 줭다훤으로 포백을 구성했고 김종국과 박세직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김인균과 이재건이 양 날개로 출격했고 무야키치와 헬퀴스트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안산이 전반 10분 만에 득점에 성공했다. 안산은 페널티 박스 중앙에서 김대열의 패스를 이어 받은 펠리팡이 등을 지고 내준 공을 최건주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충남아산 골망을 갈랐다. 충남아산은 전반 35분 마야키치가 상대 수비를 돌파한 뒤 몸을 날리며 득점에 성공했다. 김덕철 주심은 VAR 판독 끝에 무야키치의 득점을 선언했다.

안산은 후반 들어 김대열을 빼고 이래준을 투입하며 후반을 준비했다. 충남아산은 후반 15분 김인균을 대신해 김민석을 투입하며 응수하자 안산은 김연왕을 대신해 주현호를 투입했다.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경기가 풀리지 않자 박세직을 빼고 이명건 카드를 빼들었다. 두 팀은 중원에서 치열한 싸움을 펼쳤다. 충남아산은 후반 34분 무야키치를 빼고 김원석을 최전방에 투입했다.

충남아산은 후반 36분 김원석의 패스를 이어 받은 김민석이 완벽한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까지 이어가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이어진 기회에서 이재건이 날린 슈팅도 골문을 벗어났다. 충남아산은 후반 막판 주도권을 잡고 경기에 임했지만 역전에 실패하며 첫 승의 기회를 또 다시 다음으로 미뤄야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CL7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