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 실패’ 충남아산 박동혁 “후반 기회, 허무하게 망가져”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선수들에게 “신나게 하자”는 이야기를 강조했다.

안산그리너스와 충남아산FC는 2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경기에서 전반 최건주와 무야키치가 한 골씩을 주고 받으며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안산은 2승 1무 5패 승점 7점으로 8위를 유지하게 됐고 충남아산FC는 4무 4패를 기록, 첫 승이 없는 유일한 팀으로 계속 남게 됐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동혁 감독은 “준비를 많이 했고 오늘 정말 이기고자 하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면서 “아쉽게 후반전에 좋은 기회가 있었음에도 그게 너무 허무하게 망가졌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전반전에는 좋지 않은 여러 장면이 나왔는데 후반전에는 좋은 기회를 여러 번 만들었다. 그 기회를 넣었다하면 승리했을 것”이라면서 “기회에서 득점을 못 하는 게 또 하나의 우리 문제점이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지친 모습들이 보여서 고민이 많다”고 아쉬워했다. 충남아산은 이날 후반 결정적인 역습 기회를 몇 차례 잡았지만 놓치고 말았다.

박동혁 감독은 이날 박민서를 아예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에 대해 박동혁 감독은 “훈련 과정에서 부상이 생겼고 그래서 아예 원정 명단에서 제외했다”면서 “박민서가 있었으면 우리한테 조금 더 활발한 움직임이 있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충남아산FC는 올 시즌 K리그2에서 유일하게 승리가 없다. 이와 관련해 박동혁 감독은 “첫 승에 대한 부담은 나 뿐만 아니라 우리 선수들도 다 가지고 있다. 자신감이 없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질 때 지더라도 자신감 있는 모습 보였으면 한다. 나는 선수들을 믿으니 우리 선수들도 그라운드에서 신나게 다시 한 번 보여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OIm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