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가 리버풀 우승 후 ‘맨유 전설’ 네빌 행방 찾아 나선 이유


ⓒ SKY SPORTS FOOTBALL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리버풀이 30년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하면서 “리버풀이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면 파푸아뉴기니로 이민을 가겠다”고 한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 게리 네빌의 행방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리버풀이 감격적인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은 26일 오전 (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펼쳐진 첼시와 맨체스터 시티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경기에서 첼시가 맨시티를 2-1로 제압하며 리그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 패배로 2위 맨시티가 승점 63점에 머물며 남은 경기에서 전승을 거둬도 승점 86점의 리버풀을 뒤집는 것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 우승으로 리버풀은 1989-1990시즌 우승 이후 30년 만에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됐다. 1992-1993시즌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이후엔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통산 19번째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프리미어리그 최다 우승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회)와의 격차를 좁혔다.

하지만 리버풀의 리그 우승에 난감해진 인물이 한 명 있다. 바로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이자 현역 시절 리버풀의 라이벌 맨유의 전설로 활약했던 게리 네빌이다. 은퇴 후에도 리버풀에 대한 반감을 여러 차례 드러냈던 네빌은 과거 “리버풀이 우승을 한다면 파푸아뉴기니나 다른 곳으로 이민을 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외에도 “우승 경쟁 중인 리버풀이 한순간에 미끄러지길 바란다”는 농담 반 진담 반의 멘트 역시 남겼던 전례가 있다.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되며 많은 이들이 네빌의 입장 표명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공개적으로 네빌을 찾아나섰다. 스카이스포츠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게리 네빌 이름으로 예약된 맨체스터발 파푸아뉴기니행 비행기 티켓이 담긴 영상을 게재하며 “혹시 네빌을 본 사람이 있나요?”라는 멘트를 남겼다. 한편 네빌은 리버풀 우승 직후 본인의 트위터에 손을 흔드는 이모티콘을 남겼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cLe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