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먹인 대구 이병근 감독대행, “세 골 차도 안심할 수 없었어”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이 눈물을 흘렸다.

14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대구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김대원의 두 골과 세징야, 데얀의 골, 그리고 서울 정현철과 박주영이 기록한 두 번의 자책골을 묶어 서울을 6-0으로 대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 연승 행진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대구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역사적인 경기였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구 이병근 감독대행은 “한동안 이기지 못해 나 역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고 선수들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이 사실이다”라면서 “그것을 깨기 위해 선수들과 우리 코칭스태프가 다 모여서 이야기를 많이 하고 경기 전 정신력이나 체력적인 문제, 전술에 대해 이야기했다. 우리 선수들이 잘 따라준 것 같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홈 첫 승을 굉장히 기다리고 기다린 팬들 있다. 나도 많이 기다렸다. 늘 ‘죄송하다 죄송하다’하면서 정말 죄송했다. 이제 좀 팬들에게 대구 축구를 보여드렸다. 그동안 다들 고생했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우리가 좀 더 열심히 해서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갈 수 있도록 더 준비 잘하겠다”라고 말한 뒤 울먹이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말을 이어간 이 감독대행은 “팬들도 즐거웠겠지만 그동안 홈 첫 경기에서 이기면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은 분들이 있다. 선수들 잘 되라고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노심초사 하면서 옆에 계신 홍보팀 직원을 비롯한 우리 구단 직원들 참 고생이 많았다. 그런 부분을 어떻게 좀 잘 전달 부탁한다. 이런 자리를 빌어서 그런 분들에게 좀 더 감사하다, 고생했다는 말 전해주고 싶다”라고 좀처럼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울음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 감독대행은 “내가 좀 운동장에서는 싸울 때 잘 눈물이 안나는 편이다”라면서도 “우리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이 있는데 그런 분들에게 항상 나는 고생한다는 말 따뜻한 말 전하고 싶었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되더라. 죄송하기도 했다. 이런 기쁨이 늦게 찾아왔다. 이 자리에서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었다. 크게 이겼으니 밥을 한 번 사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서 대구는 무려 여섯 골 차 대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 감독대행은 계속해서 안심하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는 “세 골 들어가는 순간에도 마음을 놓을 수가 없었다”라면서 “솔직히 운 좋게 골을 많이 넣더라도 세 골 그 이상을 생각하지는 못했다. 세 골을 넣은 이후에도 한 골을 실점하면 분위기가 좋지 않게 흘러갈 수 있기 때문에 마음이 조마조마했다. 그래서 선수들에게 매 득점마다 집중하라고 강조했다”라고 밝혔다.

홈 첫 승이라는 짐을 털어낸 대구는 6월 들어 연승을 가동하면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이에 대해 “특별히 한 것은 없었다”라고 말한 이 감독대행은 “그동안은 손발이 안맞는다는 느낌이 강했다. 하지만 상주상무전부터 조금씩 살아나는 느낌이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많이 찾았다. 이 기분을 좀 더 끌고가고 싶다. 하지만 우리는 젊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방심하면 상대에 압도 당한다. 항상 더 준비하는 자세, 낮은 자세로 임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준비 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1GG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