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이임생 “부진은 감독 책임, 선수들은 최선 다해”


수원삼성 이임생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수원=명재영 기자] 여전히 웃을 수 없는 수원삼성이다.

1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가 열렸다. 홈팀 수원은 전반 8분 크르피치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으나 전반 30분 강원 김경중과 후반 18분 강원 김경중에게 연달아 실점하여 역전을 허용했다. 패색 짙어지던 후반 37분 김민우가 재치 있는 침투와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어내면서 동점을 만들었고 경기는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수원은 이날 무승부로 리그에서 1승 2무 3패를 기록하며 하위권 탈출에 실패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선제골을 넣고 난 뒤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나중에 역전까지 허용했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뛰어준 모습에 칭찬하고 싶다”며 “후반 막판에 실점했던 문제와 공격에서의 움직임이 오늘은 좋아졌지만 더 나아져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득점왕 타가트는 이날도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전반이 끝나고 한의권과 교체되면서 경기 시간도 짧아졌다. 이임생 감독은 “타가트의 플레이가 부족해서 교체했다기보다는 상대를 흔들어줄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해서 한의권을 투입했고 그동안 부상으로 빠져있었던 김건희는 경기 감각을 점차 끌어올리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수원은 부상으로 전력이 크게 떨어졌다. 한석희, 최성근, 홍철 등은 복귀에 시간이 필요하다. 이임생 감독은 “지금 공격진은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있는 조합이 타가트와 크르피치다. 오늘 출전한 김건희, 한의권 등 선수들이 정상적으로 회복하면 기회를 더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희망 사항이 있다. 계속 문제가 되는 수비에서의 막판 실점 문제도 훈련으로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부진에 대해서 이임생 감독은 “결과에 대한 책임감은 감독이 지고 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금의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선수들과 더 많이 대화를 나누고 함께 노력하고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wYL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