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안산 김길식 “외국인 선수들, 적응에 시간 더 필요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안산=김현회 기자] 시흥시민축구단을 제압하고 FA컵 3라운드에 안착한 안산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이 외국인 선수의 분발을 촉구했다.

안산그리너스는 6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시흥시민축구단과의 홈 경기에서 김대열과 발레아, 브루노의 연속골에 힘입어 3-0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K리그에서 아직 홈 승리가 없는 안산은 이로써 올 시즌 첫 안방 승리를 챙겼다.

경기 종료 후 만난 김길식 감독은 “우리가 지난 리그 몇 경기에서 연패하다보니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힘들어했다”며 “오늘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임해서 좋은 결과를 냈다. 다음 경기를 하는데 있어서 터닝 포인트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만족해 했다.

김길식 감독은 특히 이날 경기에서 외국인 선수 사드와 발레아, 펠리팡을 선발로 기용했고 브루노 역시 교체로 투입하며 점검했다. 김길식 감독은 “아직까지는 우리 외국인 선수들에게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K리그2 다섯 경기를 하면서 이 선수들이 아직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K리그가 워낙 거칠고 파워풀하다보니 외국인 선수들이 적응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다. 우리는 항상 매 경기를 치르기 전에 미팅을 통해 선수들에게 역할을 준다. 공격수들에게는 두말 할 것 없이 득점을 하라고 하고 미드필드에게는 많이 뛰라고 한다. 이런 점을 집중적으로 더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제 안산은 다음 라운드 경남FC와의 K리그2를 준비해야 한다. 올 시즌 유력한 승격 후보로 꼽혔던 경남도 1승 3무 1패로 시즌 초반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길식 감독은 “경남이 공격력도 좋은 팀이고 나 역시도 부담감은 없지 않아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우리가 수비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나도 공격 축구 선호하는데 원정이기 때문에 전략적으로 잘 짜서 하겠다. 우리만의 경기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LtW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