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2연승’ 제주 남기일의 경계심 “우리의 적은 내부에 있다”


[스포츠니어스|안산=전영민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팀원들의 자만을 경계했다.

남기일 감독이 이끄는 제주유나이티드는 31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주민규의 선제골과 강윤성의 추가골로 브루노가 한 골을 추격하는데 그친 안산그리너스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제주는 리그 2연승을 질주하게 됐다. 반면 안산은 4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남기일 감독은 “원정 2연전이었다. 화요일에 경기를 했고 오늘 일요일 경기를 했는데 힘든 일정이었다. 오늘 후반전에 어려움을 겪겠다는 생각을 가졌는데 부상 선수들도 나왔다. 교체를 공격적으로 가져가고 싶었는데 부상 선수가 나와서 원활하게 되지 않았다. 굉장히 안 좋은 상황이 나왔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서 우리에게 기회가 왔고 이것이 승리할 수 있는 원동력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남기일 감독은 이날 선제골을 기록한 주민규를 언급했다. 남기일 감독은 “언제든지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다. 주위에서도 주민규가 골을 넣을 수 있게끔 서포트를 해주고 있다. 머리든 발이든 여러가지 방법으로 다양하게 유효슈팅을 때릴 수 있는 선수다. 주위에서도 주민규를 믿고 패스를 넣어준 부분들이 주민규를 힘나게 한 것 같다. 오늘도 보여줬고 계속해서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리그 개막 후 세 경기에서 1무 2패라는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았던 제주는 지난 4라운드 부천 원정에서 첫 승리를 신고했고 이날 승리로 개막 후 첫 2연승을 기록했다. “선수들이 3라운드까지 굉장히 마음의 상처를 받았었다”고 전한 남기일 감독은 “첫 경기부터 잘해야 한다는 기대감이 있었는데 그러다 보니 몸이 위축되서 안 좋은 상황이 많이 나왔다”고 답했다.

이어 남기일 감독은 “여유를 가지고 우리가 플레이 할 수 있는 부분들을 하려고 노력했다. 물러설 수 없는 경기들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조금씩 팀이 단단해져가는 느낌을 받고 있다. 이런 부분들이 어느 순간에 단단해지면 더 치고 나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남기일 감독은 전반 내내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미드필더 김영욱을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했다. 그 이유에 대해 남기일 감독은 “경기 중에 부상이 있었다. 팀에 중요한 선수고 미드필더에서 상대의 공을 차단하는 활동량이 많은 선수라 해줄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예기치 못한 부분이 나왔다. 정우재도 부상으로 교체되었다. 여러가지 어려운 조건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았다. 선수들의 부상 정도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제주는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지만 승리까지 이어지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제주는 안산의 탄탄한 조직력과 수비에 막혀 경기 내내 고전했다. 쉽지 않은 K리그2에서의 경쟁에 대해 남기일 감독은 “이제 다섯 경기를 했다. 비기는 경기도 했고 지는 경기도 했고 오늘처럼 연승도 있었다. 중요한 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는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기일 감독은 “2연패를 하며 많이 느끼고 배웠던 부분들이 있다. 선수들 스스로가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최근에 어렵게 승리를 따고 있다.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길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의 적은 내부에 항상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선수들 스스로 자각하며 다음 경기를 준비하면 계속해서 좋은 흐름 이어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남기일 감독은 이날 리그 데뷔전을 치른 박민수에 대한 평가도 잊지 않았다. 남기일 감독은 “감독으로서 모험일 수 있다. 여러가지 생각을 해야 하는데 어린 선수들에게 매번 기회를 주면서 뒤에 있는 선수도 한팀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하고 있다. 리그가 축소되긴 했지만 리그는 길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덧붙여 남기일 감독은 “선수 개개인을 살리는 것이 감독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상황에서 부상 선수, 퇴장자로 인한 변수 등을 고민해야 하지만 선수들이 잘 따라와주고 있다. 앞으로도 또 다른 선수가 나오게 되면 그 선수에게 기회를 주며 팀을 끌고 나가겠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Q1F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