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박동혁 “무야키치, 충돌 이후 잠시 정신 잃어”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현회 기자]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무야키치의 부상 정도에 대해 전했다.

충남아산FC는 31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서울이랜드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2분 상대팀 레안드로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충남아산FC는 올 시즌 다섯 경기에서 3무 2패에 머물게 됐다. K리그2 팀 중 유일하게 승리가 없다.

경기 종료 후 만난 박동혁 감독은 “전반 시작하고 실수로 실점하면서 경기 분위기가 넘어갔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하려고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준비한 대로 잘 됐다. 첫 승을 하면 부담도 덜하고 경기력도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결과는 졌지만 내용과 하고자 하는 마음, 투지는 우리가 이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충남아산FC는 전반 시작 2분 만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끌려갔다. 이에 대해 박동혁 감독은 “선수들이 개인적인 실수는 선수들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조직적인 면에서 실수가 나오면 안 되겠지만 개인적인 실수는 할 수 있다. 아직 신생팀이고 시민구단이니까 어린 선수들도 많다. 앞으로 더 준비를 잘 하겟다. 첫 승에 목말라 있어서 그게 가장 큰 숙제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박동혁 감독은 그러면서 “흐름이 우리한테 빨리 넘어왔으면 기회를 만들 수 있었는데 흐름이 늦게 왔다”며 “후반에도 완벽한 기회는 없었지만 점유율이나 빌드업 플레이는 좋았다. 2주간 휴식기 때 잘 정비를 해서 준비하겟다. 선수들이 자신감 있고 젊은 패기로 신생팀다운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특히나 이날 충남아산FC는 주축 공격수인 무야키치가 부상으로 전반 교체되고 말았다. 김동권과의 충돌에서 머리에 통증을 느낀 무야키치는 이후 경기를 지속했지만 결국 스스로 교체 사인을 보냈다. 박동혁 감독은 “무야치키가 잠시 정신을 잃었었다고 하더라. 머리를 다치면 무리하게 출전시킬 수 없다”며 “본인도 교체 사인을 보냈고 그러면서 변화를 줘야했다”고 아쉬워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C9C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