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 서울이랜드 정정용 “내용에는 만족할 수 없는 경기”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현회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첫 승을 따냈지만 내용에는 만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이랜드는 31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충남아산FC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2분 터진 레안드로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서울이랜드는 올 시즌 개막 이후 5경기 만에 첫 승을 챙겼다. 정정용 감독 부임 이후 첫 승이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정정용 감독은 “첫 승이 쉽지 않았다”면서 “선수들도 부담스러웠을 텐데 부담감을 이기고 첫 승을 따냈다. 코칭스태프와 구단 직원 모두 다같이 힘을 모아서 거둔 승리라고 생각한다”는 말을 전했다.

하지만 정정용 감독은 승리에 대한 기쁨보다는 경기 내용의 아쉬움을 지적했다. 그는 “생각 외로 우리 선수들이 수비적인 경기를 했다”면서 “지키고 승리하려는 다급함이 보였다. 우리 선수들의 원하는 플레이가 나오지는 않았다. 지키는 것도 하나의 경기 운영이고 이런 경험을 통해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정용 감독은 “처음보다는 내용이 많이 좋아졌다”면서 “처음 서울이랜드에 부임했을 때 경기 템포가 빨라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키기 위한 축구가 아니라 공격을 해야한다. 오늘 우리 경기력에는 만족할 수 없다. 그런데 결과는 챙겼다. 결과를 얻고 자신감이 붙으면 내용도 결과도 다 얻는 날이 올 것이다. 급하게 생각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이랜드는 지난 27일 FC안양과의 주중 홈 경기에서 주축 선수들을 대거 제외하고 경기에 임했다. 당시 경기에서 휴식을 취했던 수쿠타-파수와 최재훈, 김민균, 허범산, 서재민 등이 모두 이날 경기에 출격했다. 체력을 비축한 서울이랜드는 전반 초반부터 시종일관 충남아산FC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정용 감독은 “코칭스태프들이 주중 두 경기 뛰는 건 쉽지 않다고 판단했다”면서 “경기에 나서지 못한 선수들에게도 한 번 기회를 주고 싶었다. 우리 선수들이 다 잘해줄 거라고 확신을 가졌다. 동계 훈련에서부터 믿었다. 우리 선수들이 성장하는 하나의 단계라고 생각했다. 다음에도 기회가 오면 또 기회를 받지 못한 선수들을 과감하게 또 기용할 것이다. 이게 우리 서울이랜드 축구단이 나갈 방향성이다. 로테이션을 통해 모든 선수들을 기용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나 서울이랜드는 이날 레안드로와 수쿠타-파수가 최전방에서 위협적인 몸놀림을 보였다. 정정용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의 호흡이 좋다”면서 “앞으로 가면 갈수록 더 좋아질 것이다. 한국 선수들에게까지도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YZx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