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첫 승’ 서울E, 충남아산 1-0으로 제압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현회 기자] 정정용 감독이 서울이랜드 부임 이후 첫 승에 성공했다.

서울이랜드는 31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0 충남아산FC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2분 터진 레안드로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서울이랜드는 올 시즌 개막 이후 5경기 만에 첫 승을 챙겼다. 정정용 감독 부임 이후 첫 승이다.

충남아산FC는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함석민이 골문을 지켰고 정다훤과 배수용, 장순혁, 김재성이 포백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김종국이 출장했다. 그 위를 박세직과 김강국이 지켰고 이재건과 무야키치, 박민서가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이에 맞서는 서울이랜드는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김형근이 골키퍼로 출격했고 김태현과 이상민, 김동권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서재민과 박성우가 윙백으로 출격했고 허범산과 최재훈이 중원을 지켰다. 레안드로와 김민균이 측면에 배치됐고 수쿠타-파수가 최전방에 포진했다.

서울이랜드가 전반 시작 2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충남아산의 패스를 차단한 레안드로가 드리블 후 찔러준 공을 수쿠타-파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를 제쳤고 이 과정에서 파울이 선언됐다. 레안드로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차 넣으며 산뜻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수쿠타-파수는 전반 14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감아차는 슈팅으로 충남아산FC 골문을 강타하며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서울이랜드의 공세는 계속 됐다. 서울이랜드는 전반 20분에도 레안드로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내준 공을 박성우가 침착하게 한 번 접고 슈팅으로 연결했다. 함석민의 선방이 아니었으면 또 다시 실점할 뻔한 장면이었다. 아산은 전반 34분 이재건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 위로 벗어나면서 기회를 날리고 말았다.

충남아산FC는 전반 38분 무야키치가 부상으로 빠지며 더 큰 위기를 맞았다.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무야키치를 대신해 김찬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서울이랜드는 전반 44분 수쿠타-파수의 돌파가 배수용의 손에 맞았고 주심은 VAR 판독을 진행했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서울이랜드는 전반을 1-0으로 마친 채 마무리했다.

충남아산FC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이재건을 빼고 김민석을 투입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서울이랜드의 공세가 이어졌다. 후반 12분에도 서울이랜드는 레안드로의 침투패스를 받은 수쿠타-파수가 공간으로 치고 들어가 슈팅까지 연결했다. 2분 뒤에도 서울이랜드는 레안드로가 뒤로 흘려준 공을 김민균이 슈팅했고 이 공은 상대 수비에 맞고 함석민의 선방에 걸렸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28분 수쿠타-파수를 빼고 김수안을 투입했다. 울산현대에서 올 시즌 서울이랜드로 이적한 김수안의 데뷔전이었다. 정정용 감독은 이어 허범산을 대신해 곽성욱을 투입했다. 충남아산FC는 후반 32분 박민서를 빼고 김재철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후 서울이랜드는 한 골 차 리드를 잘 지켜냈고 결국 1-0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 승리로 서울이랜드는 1승 3무 1패 승점 4점을 기록하게 됐고 충남아산FC는 K리그2에서 유일하게 첫 승을 따내지 못하며 2무 3패로 최하위를 지키게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PXo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