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승 끊긴 수원FC 김도균 “그래도 종이 한 장 차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FC의 연승이 끊겼지만 김도균 감독은 “현재 상위권인 부천, 대전과 경기를 치렀다. 선수들에게도 종이 한 장 차이라고 얘기했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도균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3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수원FC는 이현일에게 실점한 이후 안병준이 동점골로 5경기 연속골을 터뜨렸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이현일에게 두 번째 실점을 내주면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김도균 감독은 “상대보다 체력적으로 부족해보였다. 그로인해 집중력이 떨어졌다. 전반부터 패스미스가 나왔다. 우리가 하고자 했던 경기를 제대로 진행시킬 수 없었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경기 결과로 수원FC의 연승 행진이 끊겼다. 수원FC는 안산그리너스, 충남아산FC, 경남FC를 모두 꺾었지만 이날 부천과의 경기에서 패배했다. 이날 터진 안병준의 5경기 연속골도 빛이 바랬다. 김 감독은 “오늘이 고비라고 생각했다”라며 입을 열었다.

김 감독은 “전반전 경기를 보며 기대했던 건 오늘 무승부만 해도 괜찮은 결과라고 내심 마음을 먹었다. 워낙 선수들의 체력이나 집중력이 떨어져 보였다. 결국 후반전에 실점하게 됐다. 따라가기 역부족이었다”라면서 “반면에 부천 선수들이 잘 준비를 했다. 체력젹으로 훨씬 우위에 있었다”라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수원FC는 시즌 초반 상위권에서 경쟁 중이다. 지난 시즌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김 감독은 “부천이나 대전 현재 상위팀과 경기를 다 해봤다. 선수들에게 종이 한 장 차이라고 얘기했다. 자칫 우리가 준비를 못하면 안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잘 준비하자고 얘기하는 편이다. 4위 안에 드는 걸 목표로 하고 잘 준비하면 더 위에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3pn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