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의 소신 “무관중보다 야유 듣는 게 낫다”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라이벌 경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부천FC1995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원정팀 제주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주민규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제압하고 올 시즌 첫 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제주의 입장에서는 승점 3점 그 이상의 성과였다. 리그 1위를 달리던 부천은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제주 남기일 감독은 “이번 경기까지 4라운드를 했다. K리그2 경기 수가 줄어든 만큼 첫 경기부터 선수들이 조급한 마음을 가지고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세 경기, 특히 1, 2라운드가 잘 풀리지 않았다. 3라운드부터 좀 풀렸다. 이번 경기는 그동안의 부진, 2연패에 대한 큰 부담을 안고 시작했던 경기다. 잘 짜여진 부천을 상대로 어느 정도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원하는 축구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오랜만에 팬들께 승리를 안겨준 경기였던 것 같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제주는 외국인 선수를 모두 제외시켰다. 이에 대해 “발렌티노스는 부상에서 회복 중이고 아길라르는 이전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에델은 컨디션이 조금 좋지 않다”라고 입을 연 남 감독은 “전략적으로 상대에 조금 더 잘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선발진에 조금씩 변화를 주면서 이번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전에 위기가 있었지만 전반전 지나가면서 후반전에 들어서서 우리가 원하는 축구에 다가갔다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역사적인 승부에서 제주는 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남 감독의 감회는 남다를 수 밖에 없다. “가장 많이 질문 받는 것 중 하나다”라고 입을 연 남 감독은 “나도 선수 때 부천에서 굉장히 즐거웠다. 프로 선수여서 잘했다고 생각한 것이 부천SK 시절에 좋은 추억이 많기 때문이다. 굉장히 열렬한 팬들의 응원과 성원이 있었고 지금까지 연락할 정도로 소통을 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는 제주의 감독으로서 부천이 잘하고 있으니까 우리도 승리를 해야하는 상황이었다. 이번 부천전은 여러가지로 선수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줬던 그런 경기였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남 감독의 입장에서는 여러가지 생각이 들 수 밖에 없었다. 남 감독은 “조금 어느 정도는 부담감이 많을 수 밖에 없었던 그런 경기였다. 부천은 지금 3연승을 달리고 있었고 우리는 1무 2패를 하고 있어서 부담감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경기가 원하는 대로 이루어졌다. 최근까지도 실점을 했고 고민이 많았는데 실점하지 않았고 골을 넣어서 이긴 것은 굉장히 좋았던 부분이라 생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처음 경기장 왔을 때는 만감이 교차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선수 시절에 부천이 너무 좋았다. 프로 선수를 잘했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한 곳이다. 이곳은 추억이 많은 운동장이다. 성장할 수 있었던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여러모로 기분이 남다르다. 앞으로 또 부천과 해야하는데 항상 가슴 속에 추억을 안고 있고 계속해서 부천도 잘되고 저도 잘되는 그런 경쟁 상대 같이 나아갈 수 있는 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라고 전했다.

사실 남 감독은 과거 다른 팀에서 재직할 때 자주 부천 원정경기에 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특별할 수 밖에 없다. 남 감독이 이끌고 부천을 방문하게 된 팀이 바로 제주기 때문이었다.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남 감독은 쉽게 말을 잇지 못하더니 “일단 부천에 대해 분석을 많이 했다. 그리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강하게 했던 것 같다. 여러모로 추억이 많은 운동장이다”라고 말한 뒤 “그저 이기고 싶었던 마음이 컸던 것 같다”라고 말을 아꼈다.

제주는 코로나19 사태로 무관중 경기가 열리는 바람에 원정의 불리함을 어느 정도 극복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남 감독은 “나도 그렇고 많은 선수들도 그렇고 팬들이 옆에 계시고 응원하는 게 더 힘이 난다”라면서 “야유도 듣고 응원도 들어야 한다. 지금 무관중 경기를 하지만 팬과 함께 팬이 없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물론 현재 상황은 현실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이다. 어쨌든 팬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견해를 드러냈다.

이 경기를 통해 부천과 제주의 라이벌 경기는 K리그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 둘은 어떠한 방향으로 흘러가야 할까? 남 감독은 “개인적인 생각이다”라면서 “이 경기도 K리그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부천 팬들이 뜨거운 것은 사실이고 우리도 어느 정도 부담감을 안고 시작했던 경기였다. 서로 간에 이런 이야깃거리가 있어야 리그도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서로 상대해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런 이야깃거리가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번 경기처럼 서로 이렇게 좋은 경기를 하다보면 상생할 수 있는 부분들이 생길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계속해서 이렇게 뜨거워졌으면, 뜨거운 경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4TT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