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송선호 감독 “다음 제주전, 최선 다해 만들어 보겠다”


[스포츠니어스|안산=전영민 기자] 부천FC1995 송선호 감독이 다음 경기에서 만남을 갖게 된 제주유나이티드를 언급했다.

송선호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23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안산그리너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56초 터진 이현일의 선제골과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정찬의 추가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부천은 리그 3연승을 기록하며 개막 후 전승가도를 달리게 되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송선호 감독은 “우리 부천은 항상 한 발 더 뛰고 한마음 한뜻으로 경기장에 있다. 그게 우리 팀의 큰 장점이다. 선수들이 너무나 열심히 해줬다. 그래서 오늘도 승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경기 총평을 전했다.

이어 송선호 감독은 “우리 팀이 하고자 하는 플레이가 제대로 이뤄졌다. 그런 상황에서 초반에 골이 들어갔는데 그 다음부터는 조금 더 침착한 경기 운영을 했다. 하지만 공격진의 세밀함과 움직임이 아직까지 부족한 것 같다. 어떻게 그걸 세밀하게 운영하는가가 경기 운영의 묘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송선호 감독은 단독 선두를 달리고 팀의 상승세에 대해 언급했다. 송선호 감독은 “선수들이 하나가 된 게 큰 힘인 것 같다. 실력도 경기 운영도 좋아졌지만 선수들이 주장을 비롯해 진짜 한마음 한뜻으로 열심히 하기 때문에 우리가 승점을 얻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송선호 감독은 후반 15분 바이아노를 대신해 이태호를 투입했다. 하지만 이태호는 경기 투입 후 본래 포지션인 센터백 자리가 아닌 스트라이커 포지션에서 활약했다. 그 이유에 대해 송선호 감독은 “이태호에게 공격수 훈련을 시키고 있다. 오늘도 앞에서 열심히 해줬다. 제공권 다툼이 좋았다. 이제 시작을 했기 때문에 더 세밀하게 해야 하지 않겠나 싶다”고 평가했다.

리그 3연승에 성공한 부천의 다음 경기는 제주전이다. 부천은 오는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제주유나이티드와 리그 4라운드 홈경기를 가진다. 부천으로선 특별할 수밖에 없는 경기다. 제주전에 대해 송선호 감독은 “제주와 경기는 우리 부천 시민들이 기다렸던 경기다. 지금 자원으로 최대한 제주전을 준비하겠다. 최선을 다해 한 번 만들어보겠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Edh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