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부천, 안산 2-0으로 꺾고 리그 3연승 ‘단독 선두 질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안산=전영민 기자] 부천FC1995가 안산그리너스를 꺾고 리그 3연승을 기록했다.

송선호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23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안산그리너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56초 터진 이현일의 선제골과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정찬의 추가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부천은 리그 3연승을 기록하며 개막 후 전승가도를 달리게 되었다.

홈팀 안산의 골문은 이희성이 지켰다. 스리백은 김민호-이인재-이창훈으로 구성됐고 좌우 윙백 자리는 각각 좌측 민준영, 우측 김태현이 맡았다. 중원은 이래준과 최명희가 책임졌고 최전방 스리톱으로는 최건주-김륜도-신재원이 나섰다.

원정팀 부천의 골문은 최봉진이 지켰다. 스리백은 김영찬-조범석-김강산으로 구성됐고 좌우 윙백으로는 각각 좌측 국태정, 우측 장현수가 나섰다. 중원은 조수철과 김영남이 맡았고 최전방 스리톱으로는 이현일-바이아노-바비오가 나섰다.

경기 시작 직후인 전반 56초 원정팀 부천이 선제골에 성공했다.주인공은 공격수 이현일이었다. 중앙 지역에서 공을 받은 바이아노가 안산 수비진 뒷공간으로 침투하는 이현일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줬다. 이후 공을 받은 이현일이 예리한 왼발 슈팅으로 안산의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 후 흐름은 부천이 주도했다. 부천은 최후방에서부터 공 점유율을 늘려가며 경기를 지배했다. 최전방의 바이아노를 향한 롱킥과 김영남-조수철이 중심이 된 빌드업 플레이 등으로 안산을 공략했다. 좀처럼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한 안산 김길식 감독은 전반 42분 선발 멤버 최건주 대신 발레아를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를 단행했다. 하지만 전반전은 그대로 부천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11분 안산은 신재원 대신 사드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반면 부천 송선호 감독은 후반 15분 부천 공격수 바이아노 대신 이태호를 투입했다. 이어 송선호 감독은 후반 22분 선제골을 넣은 이현일 대신 이정찬을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6분 김륜도 대신 브루노가 투입되며 안산의 마지막 교체가 이뤄졌다.

후반 중후반 주도권은 홈팀 안산이 잡았다. 안산은 교체 투입된 브루노와 사드를 중심으로 공격을 이어갔다. 하지만 부천의 수비는 단단했다. 부천은 물샐틈없는 수비로 안산 공격을 봉쇄했다. 후반 32분에는 장현수 대신 곽해성이 투입되며 부천의 수비가 더욱 강화됐다.

후반 43분 부천의 추가골이 터졌다. 부천의 공격 상황에서 바비오가 안산 수비진을 뚫어내고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반대쪽에서 침투하던 이정찬이 원터치 슈팅으로 안산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경기는 추가적인 상황 없이 부천의 2-0 승리로 종료됐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iaa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