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데뷔전’ 민준영의 아쉬움 “초반 실점으로 우왕좌왕했어”


ⓒ 안산그리너스

[스포츠니어스|안산=전영민 기자] 안산그리너스 데뷔전을 치른 민준영이 팀의 패배에 고개를 떨궜다.

안산그리너스는 23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부천FC1995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56초 이현일, 후반 종료 직전 이정찬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0-2로 패배했다. 이로써 안산은 지난 수원전 패배에 이어 리그 2연패의 수렁에 빠지게 됐다.

이날 안산 김길식 감독은 왼쪽 윙백으로 민준영을 선발 투입시켰다. 지난 리그 두 경기에서 김진래를 왼쪽 윙백으로 내세웠던 것과는 다른 선택이었다. 그렇게 안산에서 첫 경기에 나서게 된 민준영은 이날 90분 내내 바쁘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하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하며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민준영은 “개막전 때 원정에 가서 승리를 하고 두 번째 경기는 홈에서 패배했다. 오늘 경기에서도 패배하며 홈 2연전에서 두 번 다 지게 됐다. 연패를 하지 않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했는데 아쉽게도 패배를 하게 됐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안산의 패인은 초반 실점이었다. 안산은 전반 56초 이현일에게 허무하게 선제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에 대해 민준영은 “초반 실점은 생각하지도 못했다. 또 초반 실점이 처음이다 보니까 선수들도 다 당황했다. 그래서 전반전에 우왕좌왕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민준영은 0-1로 뒤진 채 맞이한 이날 경기 하프타임 때 김길식 감독이 했던 주문을 소개했다. 민준영은 “우리가 동계훈련 때부터 하던 플레이가 있는데 그걸 못하고 초반에 얻어맞고 있으니까 당황했다. 그래서 감독님이 ‘왜 그러고 있냐. 후반에는 우리만의 축구를 하자’고 말씀해 주셨다. 코치님도 ‘자신감 가져라’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날 안산은 후반 초반 부천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그 중심엔 민준영이 있었다. 민준영은 후반 내내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들을 올리며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이에 대해 민준영은 “뒤지고 있는 상황이라서 후반에는 골을 넣고 역전을 해야 했다. 감독님께서 ‘위에서 플레이를 하고 크로스를 해라’라고 지시하셔서 올라가서 플레이를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 2017년 말 성남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민준영은 이후 경남을 거쳐 지난 시즌에는 아산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그리고 올 시즌 안산에 입단하며 새 도전에 나서게 됐다. “작년에 아산에서 8경기 정도를 뛴 것으로 알고 있다”는 민준영은 “이번에 안산으로 오며 두 자릿수 경기 출전을 목표로 삼았다. 다섯 개 이상의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것 역시 목표로 삼았다”고 전했다.

2연패에 빠진 안산은 앞으로 험난한 일정을 앞두고 있다. 안산은 오는 26일 승격 후보로 평가받는 대전하나시티즌과 리그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전전에 대해 민준영은 “우리가 2연패를 하고 다음 경기 원정을 가게 됐는데 사실 우리가 올 시즌 거둔 1승 2패 중 1승을 원정에서 거뒀다. 경기 날인 화요일까지 며칠 쉬지 못하지만 꼭 대전전에서 승점을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XDn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