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이임생 “타가트, 거취 문제로 힘들어 해”


수원삼성 이임생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수원=명재영 기자] 이임생 감독은 타가트를 진심으로 걱정했다.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수원삼성과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가 열렸다. AFC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4연패를 기록 중이었던 수원은 분위기 전환이 절실한 상태에서 인천을 만났다. 수원은 경기 내내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인천을 몰아붙였고 후반 15분 염기훈이 페널티킥 득점을 올려 1-0으로 뒤늦게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체적으로 우리가 경기 내용을 주도했다고 생각한다”며 “찬스에서 결정하는 부분이 아직 아쉽긴 하지만 수비에서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첫 승을 거뒀기 때문에 이제 걸음을 시작했다. 자만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시즌 첫 승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수원은 이날 한 점 차 승리지만 인상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이임생 감독은 “AFC 챔피언스리그까지 포함하면 4연패였던 상황인데 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많이 고민했다. 선수단을 강하게 끌고 갈 것인지, 밝은 모습으로 독려할 것인지 방법을 고민했고 후자를 선택했다. 즐거운 분위기를 유지하면서도 집중력 있게 훈련하는 데 집중했다. 코칭스태프와 함께 원하는 결과를 낸 것 같다”고 전했다.

처음 가동된 크르피치와 타가트 투톱에 대해서는 우려 속 기대가 나왔다. 이임생 감독은 “두 선수 모두 공간을 파고드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공존에 대해 부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한석희와 한의권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에서 두 선수의 조합을 생각했다. 나름대로 오늘 찬스를 만들려는 모습이 긍정적이었고 이 두 선수의 조합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공격진의 무게를 더 할 것인지에 대한 방법을 찾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타가트 개인의 무득점 행진이 길어지고 있다. 이임생 감독은 “개인적으로 타가트의 상황을 이해한다”며 “지난 시즌 득점왕을 하고 큰 구단에서 가치를 인정받고 싶어 했다. 그러나 그런 부분이 이뤄지지 않았고 본인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이 팀에서 스트레스를 계속 가져간다면 경기력에 지장이 있고 또 다른 도전을 하기 위해서도 퍼포먼스를 유지해야 한다. 이런 부분을 본인에게 이해시켰고 지금은 팀을 위해 열심히 해주고 있다. 그동안 대표팀 차출과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훈련 기간이 적었는데 긍정적인 마인드로 나아간다면 작년 모습의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Aka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