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경기 연속골’ 상주 강상우 “사실 잘 넣는 선수는 아닌데…”


[스포츠니어스|상주=조성룡 기자] 상주상무 강상우는 공격에 흥미를 붙인 것일까?

2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상주상무와 광주FC의 경기에서 홈팀 상주가 전반전 터진 강상우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광주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홈에서 2연승을 거둔 상주는 시즌 초반 상위권으로 올라가는데 성공했다. 승격팀 광주는 3연패에 빠지며 2020 K리그1 첫 승과 첫 승점의 기회를 또다시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이날 선제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을 연승으로 이끈 상주 강상우는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선 첫 경기 울산현대전을 크게 지는 바람에 팀이 분위기가 조금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라면서 “그래도 홈에서 2연승을 해 정말 좋았다. 선수들 모두 이번 경기가 초반 분수령이 될 것 같다고 했다. 팀이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다 열심히 뛰어줬다. 나도 팀에 도움될 수 있어서 기분 좋았던 경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상우는 지난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넣고 있다. 제법 골 감각이 좋은 편이다. 먼저 비결을 묻자 강상우는 “내가 골을 잘 넣는 선수는 아니다. 아무래도 운도 좋았다고 생각한다”라고 손사래를 치면서도 “감독님께서 공격 상황에서 최대한 슈팅을 많이 하라는 주문을 많이 했다. 그래서 나 또한 슈팅 욕심을 내다보니 운 좋게 골로 들어간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원소속팀인 포항에서 측면 수비수를 맡았던 강상우는 상주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실 강상우의 이런 모습이 낯선 사람들도 제법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작년부터 감독님이 수비적인 측면보다는 공격적인 내 모습을 좋게 평가하셨다”라면서 “올해는 아예 내가 공격수 역할을 하라고 하시더라. 좀 더 재미있게 공을 차고 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강상우의 활약에 힘입어 상주는 시즌 초반 선전하고 있다. 예상하지 못한 선전이다. 강상우는 “감독님을 비롯한 코칭스태프가 ‘실점해도 좋으니 마음 편안하게 해라. 우리 하고 싶은 대로 해야 여기에서 후회 없지 않겠는가’라고 하시더라”면서 “게다가 워낙 좋은 선수들이 많다. 감독님이 틀을 잡아주면 우리가 자신있게 경기장에서 실력을 펼치다보니 선전할 수 있었다”라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강상우는 무관중 경기에 대한 아쉬움과 팬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강상우는 “우리 팀 뿐 아니라 모두가 시즌이 시작했다는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면서 “비록 무관중이지만 팬들께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응원해주고 계신다. 우리가 좀 더 좋은 축구와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조금씩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것이 앞으로 K리그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2rE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