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박진섭 감독의 한숨 “시즌 초반, 운이 안따른다”


[스포츠니어스|상주=조성룡 기자] 광주FC 박진섭 감독은 불운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상주상무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광주는 전반전 상주 강상우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올 시즌 K리그1으로 승격한 광주는 개막 이후 내리 3연패를 당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세 경기 동안 한 골도 넣지 못한다는 것은 더욱 고민스러운 일이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광주 박진섭 감독은 “초반 세 경기에서 운이 다 우리 편이 아닌 것 같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도 첫 골이 굴절되어 실점해서 초반부터 어려웠고 마지막에는 따라갈 수 있는 시간에 김효기가 부상을 당하며 남은 시간을 10명이 싸우는 조건에서 소화했다. 힘든 경기였던 것 같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승격팀 광주는 올 시즌 빈공에 허덕이고 있다. 한 골도 넣지 못했다. 펠리페도 침묵하고 있다. 특히 측면에서의 모습이 아쉽다. 기존 주전 측면 공격수인 윌리안과 김정환이 부상인 것이 더욱 아쉬울 수 밖에 없다. 박 감독 역시 “측면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가 없는 것이 상대가 부담이 적은 거 같다”면서 “그러다보니 펠리페가 많은 견제를 받고 있다. 그 선수들이 복귀해주면 아무래도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새로 영입한 외국인 공격수 마르코의 활약이다. 마르코는 최근 조금씩 기회를 받고 있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포지션의 문제로 인해 이번 경기에서는 왼쪽 측면 공격수로 활용했다”라면서 “원래 마르코는 스트라이커를 원하는 선수다. 하지만 내 생각에 펠리페와 마르코가 동시에 스트라이커를 맡는 것은 약간 수비적으로 부담이 생길 법한 방안이다. 다른 포지션에서 활용하려고 한다. 본인도 노력하고 있다. 도와줘야 할 부상 선수들이 복귀하게 되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광주는 3연패다. 그리고 한 골도 넣지 못했다. K리그2에서 무패 행진을 달리던 때와 전혀 다른 모습이다. 박 감독 역시 스트레스가 클 법 하다. 하지만 박 감독은 “무엇보다 경기 내용이 그렇게 나쁘지 않다는 것에 위안을 삼는다”라면서 “공격에서 펠리페를 도와줄 방법을 찾아야 한다. 전술적인 변화나 다양한 공격 훈련 등 조금 더 어떻게 해서든지 득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라고 위안 삼았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fQL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