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박주영 “리얼돌 사태에 흔들리지 않고 더 나은 모습 보이겠다”


[스포츠니어스|포항=조성룡 기자] FC서울 박주영이 최근 리얼돌 사태에 흔들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2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포항스틸러스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은 전반 4분 만에 치명적인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황현수와 오스마르의 헤딩골에 힘입어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서울의 고참 박주영은 “포항은 좋은 팀이기 때문에 원정길이 어렵다”면서도 “선수들에게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라고 짧게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지난 광주FC전에서 올 시즌 첫 승을 거둔 서울은 이번 포항전에서도 승리하면서 연승을 가동했다. 이에 대해 박주영은 “선수들이 저번 첫 경기를 져서 분위기가 저하됐던 부분이 있었다”라면서 “하지만 홈에서 첫 승을 하니까 마음이 편해졌고 경기를 계속 하면서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그런 모습을 잘 보여준 것 같다. 다음 경기도 많이 기대된다”라고 평가했다.

사실 서울의 입장에서는 1라운드의 패배가 두고두고 아쉬웠을 것이다. 박주영 또한 “아무래도 우리가 AFC 챔피언스리그 두 경기를 하고난 뒤 시간이 조금 많았다”라면서 “그 시간 동안 훈련하는데 선수들이 더 뭉쳤어야 했다.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 실전 경기를 남들보다 일찍 한 것은 좋았지만 그 이후에 긴 시간 동안 동계훈련 때 준비해오던 것을 조금씩 잊어버렸다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경기를 하다보면 동계훈련 때 하고자 했던 플레이가 조금씩 살아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주영은 이제부터 공격 파트너로 활약한 박동진 없이 시즌을 보내야 한다. 걱정이 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박주영은 “박동진이 열심히 뛰어줬을 때 마음이 편했다. 공백이 없지는 않을 것 같다”라면서도 “하지만 지금 우리 팀에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금방 빈 자리를 빨리 메울 것이다. 팀이 빠르게 정상 가도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최근 서울은 리얼돌 사태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박주영은 경기력으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그는 “경기 외적인 문제가 있을 때 선수들이 흔들리지 않고 더 나은 모습을 보여야 이겨낼 수 있다”라면서 “이번 포항전에서도 우리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더 열심히 해보자고 다짐한 것이 잘 통했다. 지금 선수들은 훈련장에서도 경기장에서도 열심히 하고 얘기도 많이 하고 서로 힘이 되어주고 있다. 경기 외적으로 우리 팀에 문제가 있었지만 흔들리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afh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