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용수 감독 “초반에 내준 실점, 미친 실수였다”


[스포츠니어스|포항=조성룡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은 승리의 기쁨 속에서도 따끔한 지적을 잊지 않았다.

2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포항스틸러스와 FC서울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은 전반 4분 만에 치명적인 실수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황현수와 오스마르의 헤딩골에 힘입어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서울 최용수 감독은 “전반 초반에 김남춘이 ‘미친 실수’로 실점했고 상당히 불안했다. 상대는 좋은 외국인 선수와 좋은 경기력을 가지고 있는 상당히 위협적인 팀이기 때문에 초반 실점이 선수들에게 크게 부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래도 중원에서 미드필드 조합이 상당히 경기를 지배했고 기회를 몇 번 내줬지만 놀라운 투혼 보여주며 역전했다. 현재 K리그 전체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체력과 감각이 좀 떨어지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 우리 팀도 마찬가지다. 경기를 거듭할 수록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희망을 보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최 감독은 또한 곧 상주상무로 떠나는 박동진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그는 “아무튼 힘든 원정에서 이렇게 역전승이라는 것을 했다는 걸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해주고 싶다”라면서 “박동진이 영혼이 맑은 친구다. 사실 내 머릿속에 없었던 친구다. 그가 우리 팀에서 헌신이라는 걸 보여줬고 상주상무가서 지금보다 더 한 단계 발전해 돌아오기를 바란다. 그 친구에게 고맙고 또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최근 서울은 리얼돌 사태로 한 차례 몸살을 앓았다. 그런 가운데 거둔 승리라 더욱 소중할 수 있다. 최 감독은 최근의 사태에 대해 “나와 청춘을 같이 보낸 친구들이 잘 해보고자 열정과 의지를 발휘한 것이 그런 실수를 했다”라면서 “하지만 서울 선수단은 현장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 우리는 반드시 이 싸늘한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하고 선수들은 그런 것은 잊고 승리에 대한 간절함을 보여주며 좋은 축구를 해야한다. 우리 선수들은 축구에만 집중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은 고요한을 투톱으로 활용하며 쏠쏠한 재미를 봤다. 최 감독 또한 “현재 페시치와 박동진이 없는 상황에서 상대에 따른 맞춤형 전술을 한 번 시도해봤다”라면서 “먼저 미드필드에서 볼 배급이나 지배력을 강화해야 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한 고요한을 썼다. 앞으로 경기 상대에 따라 포메이션에 변화를 줄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이번 경기 승리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감독은 전반 초반 치명적인 실수를 한 수비진에 따끔한 지적을 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전반 4분의 실수에 대해 “하프타임에 한 마디도 안했다”라고 입을 연 최 감독은 “그런 미친 실수를 했다는 것은 정말… 그렇다고 경기에서 뺄 수도 없었다. 속으로 부글부글 끓었다. 베테랑이 그런 실수를 한다는 것은 안된다. 모두가 목숨 걸고 매 경기 임하는데 상대 팬들에게 팬서비스하는 것도 아니고 뭔가. 그런 실수는 두 번 다시 하면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qFh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