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무쌍’ 성남 축구, 김남일의 약속이 실현되려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홍인택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은 “작년과 다르게 공격적인 축구를 하겠다”라고 선언했다. 김남일의 약속이 실현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남일 감독이 이끄는 성남FC는 1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득점 기회는 적었고 결정적인 기회에서는 두 팀 모두 골이 나오지 않았다.

이날 성남은 인천의 짠물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성남의 축구는 ‘변화무쌍’했다. 포메이션은 계속 유기적으로 바뀌었고 공격 상황에 따라 선수들의 위치도 계속 변화했다. 양동현은 최전방과 2선을 오가며 폭넓은 움직임을 보여줬고 임선영과 최병찬을 비롯, 측면 수비수들과 중앙 미드필더, 중앙 수비수까지 공격지역으로 움직이며 수적 우위를 이어가려고 애썼다.

공격지역에만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이스칸데로프는 수비형 미드필더와 오른쪽 수비 지역에서 꾸준히 수비와 빌드업을 이어갔다. 최지묵과 김동현은 중앙 수비와 미드필드 지역을 오갔다. 경기 중에 빠른 속도로 변화를 이어가며 인천에 혼란을 줬다.

성남을 상대했던 인천유나이티드 임완섭 감독도 혀를 내둘렀다. 임 감독은 “전반전 성남의 다양한 패턴에 선수들도 당황한 모습이 보였다”라고 전했다. 선수들의 위치와 포지션이 계속 변화하면서 인천 수비진도 경기 초반에는 양동현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내주기도 했다.

다만 후반전 들어 인천의 미드필더와 수비진이 성남의 패스 길목을 자르면서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하기 어려웠다. 측면에서 임선영과 최병찬이 인천에 혼란을 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측면 패턴에 비해 중앙으로 침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김남일 감독은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윤용호를 투입하면서 후반에도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이날 성남 축구는 충분히 흥미로웠다. 김남일 감독은 “인천을 분석하고 그에 맞는 준비를 했다”라고 전했다. 인천 수비에 혼란을 주기 위한 패턴이었고 임완섭 감독의 말을 빌리면 어느 정도 의도는 먹힌 셈이다.

다만 득점 자원이 더 다양해질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남일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하자 짙은 아쉬움을 남겼다. 김 감독은 “득점 기회를 살렸다면 다른 경기 양상이 펼쳐졌을 것”이라면서 “무실점도 만족하지만 이번 시즌은 작년과는 달리 공격적인 축구를 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남일 감독의 역동적인 축구가 실현되려면 양동현의 부담을 덜어줄 2선 자원들의 득점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8Dd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