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회] 축구장에 등장한 리얼돌, 성인방송 BJ 그리고 ‘달콤한 거짓말’

ⓒFC서울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FC서울 홈 경기장에 등장한 마네킹이 논란이 되고 있다. FC서울과 해당 업체에서는 해명 기자회견까지 열었지만 그럼에도 이해할 수 없는 부분도 많다.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광주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경기 및 해명 기자회견을 직접 취재하고 이후 해당 업체에 대해 더 알아보는 과정에서 여러 의문이 들었다. 해당 업체 대표의 말 중에는 앞뒤가 맞지 않는 말도 꽤 있다. 이에 하나 하나 문제를 제기해 보고자 한다.

‘소로스’에 책임 전가하고 있는 ‘달콤’
해당 업체는 ‘달콤’이라는 곳이다. ‘달콤’은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프로스포츠에 관중이 들어올 수 없게 되자 프로축구연맹에 제안을 했다. “우리 마네킹 퀄리티가 좋으니 축구장에 이 마네킹을 세워놓고 싶다”는 것이었다. ‘달콤’ 대표는 “대만 프로야구를 보고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대만 야구장에 마네킹을 세워 놓았는데 우리 마네킹 퀄리티가 더 높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연맹은 이 제안을 받고 ‘달콤’을 FC서울에 소개해줬다.

‘달콤’과 FC서울의 협의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실무자 미팅 이후 함께 일을 진행해 보자는 협의가 이뤄졌고 17일 홈 개막전에 맞춰 마네킹 설치 작업에 들어갔다. 구단 마케팅팀에서는 “혹시 이 마네킹이 성인 용품으로 쓰이는 마네킹은 아니냐”고 ‘달콤’에 물었고 업체로부터 “‘전혀 관련이 없다. 우리는 패션용 마네킹이나 백화점에 납품하는 마네킹을 제작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17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마네킹 설치 작업을 했다.

‘달콤’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20개의 마네킹 중 10개가 인터넷 성인방송 BJ 매니지먼트사이면서 성인용품 업체인 ‘소로스’와 관련이 있었다. ‘달콤’은 ‘소로스’로부터 마네킹 샘플 제작을 의뢰 받아 마네킹을 제작했지만 이후 계약까지 이뤄지지 않았고 그러면서 마네킹을 돌려받았다고 했다. ‘달콤’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설치할 마네킹 개수가 부족해 20개 중 10개는 ‘소로스’가 의뢰했던 샘플용 마네킹을 설치했다고 주장했다. ‘달콤’은 ‘소로스’로부터 17일 마네킹을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달콤’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렇게 홍보하고 있다. ⓒ달콤 공식 홈페이지

리얼돌? 프리미엄 마네킹?
그런데 이 과정에서 ‘소로스’ 측에서 ‘달콤’ 측에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설치한 마네킹의 사진을 좀 찍을 수 없겠느냐”는 문의가 들어왔고 ‘달콤’은 “12시 이전에는 촬영이 가능하다”고 허락해줬다는 게 ‘달콤’ 대표의 주장이다. ‘소로스’ 측에서 사진 촬영을 하러 경기장에 입장해 여러 현수막과 피켓을 펼쳤고 ‘달콤’에서는 홍보성이 짙은 이 현수막을 철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중 ‘소로스’와 성인 방송 BJ인 ‘샤샤’, ‘채로’의 문구가 써 있는 피켓을 철거하지 못했고 그러면서 이 업체가 리얼돌 판매 업체가 아니냐는 논란이 대중에게 퍼지기 시작했다. FC서울은 전반전이 끝난 뒤 문제의 피켓을 모두 수거했다.

경기 종료 후 ‘달콤’ 대표는 직접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소로스’가 독단적으로 홍보 행위를 했고 이 과정에서 피켓 두 개를 철거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하지만 나머지 모든 책임은 ‘소로스’로 넘겼다. ‘달콤’ 대표는 “‘소로스’에서 이렇게 업체명과 BJ이름을 노출해서 사진을 찍을 것이라는 의도를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성인 용품은 우리 업체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FC서울도 “우리가 처음부터 인터넷 성인 방송 BJ와 매니지먼트사 이름을 인식했으면 이런 일을 막을 수 있었을 텐데 그런 이름 자체를 생각하지 못했다. 본의 아니게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해당 기자회견 도중 ‘달콤’ 대표에게 “혹시 그렇다면 ‘소로스’ 측에 법적 책임을 묻는 것도 생각해 보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달콤’ 대표는 “FC서울과 협의해 진행하겠다”고 했고 FC서울 측에서는 “해프닝 정도로 받아들이면 어떻겠느냐. 기사도 심각한 일이 아닌 해프닝 정도로 나왔으면 한다”고 말을 돌렸다. ‘달콤’ 대표에게 “리얼돌 제작 업체가 아니냐”고 질문하자 그는 “우리 업체는 ‘리얼돌’이 아닌 ‘프리미엄 마네킹’을 생산하는 업체다”라고 표현했다. ‘프리미엄 마네킹’이라는 건 그만큼 퀄리티 있는 마네킹을 생산하고 있다는 자부심의 표현이었다.

‘소로스’는 ‘달콤’과 정말 무관한 사이일까?
하지만 이 문제를 조금 들여다보면 의문 투성이다. 일단 사람과 쏙 빼닮은 높은 수준의 마네킹을 제작하는 업체 이름에 ‘달콤’이 들어가는데 이를 눈여겨 보지 않았다는 게 의아하다. ‘달콤’은 홈페이지에 ‘성인 남녀의 아름답고 달콤한 밤을 위해 안전하고 사용하기 편리한 성인 용품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넣었다. 여기에서 ‘달콤’은 대다수가 생각하는 대로다. 업체 로고는 하트 모양에 팬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을 넣었다. 사전에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는 구단의 말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

‘달콤’ 대표의 거짓말은 더 큰 문제다. 이 대표는 “우리 업체는 ‘리얼돌’이 아닌 ‘프리미엄 마네킹’을 생산하는 업체다”라면서 모든 책임은 독단적으로 피켓을 설치한 ‘소로스’에 있다는 식으로 말했다. 하지만 ‘달콤’은 자사 홈페이지에서 광고한 것처럼 리얼돌 제작 업체가 맞다. ‘달콤’은 “리얼돌을 비롯한 성인용품을 개발, 제조하는 브랜드입니다”라고 당당히 소개하고 있다. 그는 해명 기자회견을 통해 거짓말을 했다. ‘달콤’ 홈페이지에는 여러 종류의 다양한 리얼돌이 올라와 있다. ‘달콤’은 동종 분야에서 독립한지 3개월이 된 신생 업체다.

‘달콤’과 ‘소로스’가 샘플용 마네킹만 주고받은 관계라는 것도 이상하다. ‘소로스’ 홈페이지에는 온라인 구매 사이트가 소개돼 있는데 이 사이트 주소가 바로 ‘달콤 스퀘어’다. 단순히 ‘달콤’과 ‘소로스’가 납품을 위해 샘플용 마네킹만 오가다가 계약이 결렬된 관계라고 이해하기 어렵다. 또한 샘플용 마네킹만 주고받고 협상이 틀어진 관계라면 ‘달콤’에서 “서울월드컵경기장에 가 설치된 마네킹 사진을 찍겠다”면서 ‘소로스’가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온 걸 허락해줬다는 것도 의문이다. ‘달콤’ 주장대로라면 이미 ‘소로스’는 샘플용 마네킹을 10개나 반납하고 계약 의무가 없는 업체이기 때문이다.

‘소로스’ 홈페이지에는 이렇게 ‘달콤’이 등장한다. ⓒ소로스 공식 홈페이지

리얼돌 업체의 달콤한 거짓말?
또한 문제의 마네킹 중 일부는 ‘소로스’라는 문구가 프린팅 된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유니폼을 입은 마네킹 사이에서 ‘달콤’ 측이 이걸 골라내지 못했다는 것도 의문이다. 단순히 피켓 두 개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달콤’은 리얼돌 생산 업체가 아니고 ‘소로스’가 독단적으로 이런 일을 벌일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그리고 ‘달콤’은 하필이면 해당 경기날 ‘소로스’로부터 샘플용 마네킹 10개를 돌려받았고 사진 촬영까지 허락했다. 이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또한 무엇보다도 해당 마네킹을 보고도 이걸 “리얼돌이 아니다”, “몰랐다”고 주장하는 게 가장 의문이다. 이 마네킹은 여성의 몸매가 과장될 정도로 부각돼 있다. 설치 과정에서 잠시만 살펴봐도 정상적인 마네킹이 아니라는 건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 볼 수 있다. ‘달콤’ 대표는 철거하지 못한 홍보성 피켓 두 개만을 사과했지만 이건 피켓 두 개의 문제가 아니다. 업체 이름은 누가 봐도 의심스러운 ‘달콤’이고 그는 리얼돌 업체가 아니라는 거짓말을 했다. 리얼돌 제작 업체 대표가 책임을 떠넘긴 인터넷 성인 방송 매니지먼트 업체와는 해명한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한 사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경기에 버젓이 인터넷 성인 방송 매니지먼트 업체명과 BJ 이름이 노출됐다. 이 사실은 외신을 통해 전세계로 퍼져 나갔다. 가뜩이나 전세계 축구단 중단돼 뉴스가 부족한 상황에서 리얼돌이 한국의 축구장에 설치됐다는 건 자극적으로 전달되기에 충분한 소식이다. 논란 이후 기자회견까지 연 걸 보면 FC서울은 정말 상황을 잘 몰랐던 것으로 보인다. 잘못이 있다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일을 진행한 잘못이다. K리그가 발칵 뒤집힐 만한 이런 일을 알고도 진행하는 구단은 없을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 하지만 마네킹 제공 업체는 명백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 ‘달콤’의 달콤한 거짓말에 모두가 속은 건 아닐까. 과연 이게 실수일까. 해명은 했지만 의문은 여전하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P6E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