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주장 김민균이 말하는 ‘우리 서울이랜드가 달라졌어요’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잠실=전영민 기자] 극적인 동점골로 서울이랜드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선물한 김민균이 지난해와 확연히 달라진 서울이랜드에 대해 언급했다.

김민균의 소속팀 서울이랜드는 1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2라운드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서울E는 후반 9분 레안드로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으나 이후 박창준과 백성동에게 연속골을 내줬다. 하지만 후반 37분 김민균의 극적인 동점골로 무승부에 기어코 성공했다. 이로써 서울E는 지난 1라운드 제주전 1-1 무승부에 이어 두 경기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서울이랜드가 승점 1점을 얻은 데에는 주장 김민균의 역할이 컸다. 김민균은 후반 37분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주장의 품격을 증명했다. 프로축구연맹이 내린 코로나19 지침으로 모든 K리그 믹스드존이 폐쇄된 상황이기에 경기 후 어렵게 김민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올 시즌 홈 개막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해서 너무 아쉽다”며 운을 뗀 김민균은 “개인적으론 올 시즌 첫 골을 넣긴 했지만 팀이 이기지 못해서 아쉽다. 마지막에 기회가 많이 왔는데 그걸 살리지 못해 아쉬움이 더 크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지난 시즌 서울이랜드의 모습은 실망 그 자체였다. 상대 공격에 수비 라인은 속절 없이 무너졌고 무기력한 패배가 반복됐다. 그러나 올 시즌 서울E는 분명 달라졌다. 앞선 제주와의 개막전에 이어 이날도 서울E 선수단은 끈끈한 조직력을 과시하며 자신들이 만만한 팀이 아니란 것을 증명했다.

김민균은 “지난 시즌과 다르게 선수들이 젊어지며 수비와 조직력적인 측면 그리고 기동력에서 다른 팀보다 우리가 많이 앞서고 있는 것 같다. 끈끈한 수비와 많이 뛰는 축구를 하고 있는데 이 부분으로 인해 팀이 잘 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민균의 말처럼 올 시즌 서울E 선수단은 대폭 젊어졌다. 프로 무대에서 제 기량을 다 보여주지 못한 여러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의 부름을 받고 서울E에 합류했다. 주장 김민균의 역할이 더 중요한 이유다. 이에 대해 김민균은 “주장으로서 딱히 애들에게 얘기하는 건 없다. 내가 권위적인 편이 아니기에 선수들을 편하게 대하며 소통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팀 분위기가 좋아졌다. 그래서 좋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이어 김민균은 올 시즌부터 지휘봉을 잡은 팀의 수장 정정용 감독에 대해 언급했다. 김민균은 “감독님이 딱히 내게 말씀하시는 것은 없다. 하지만 경기에서 중심이 되어 팀을 잘 잡아주길 주문하신다”며”또 축구적인 부분에선 내가 볼 컨트롤에서 자신이 있다 보니까 나를 거쳐서 공격 전환이 잘 이어질 수 있게끔 감독님이 주문하신다”고 덧붙였다.

김민균은 인터뷰 내내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한 거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하지만 무승부에도 서울E의 경기력은 분명 인상깊었고 지난 몇 년 간과는 서울E가 확연히 달라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끝으로 김민균은 “오늘은 아쉽게 비겼지만 다음 전남전은 기필코 승리하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Gou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