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경남 손정현 “설기현 감독 만난 후 축구를 새로 배웠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잠실=전영민 기자] 서울이랜드전에서 선방쇼를 펼친 경남FC 수문장 손정현이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설기현 감독의 축구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설기현 감독이 이끄는 경남FC는 1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후반 9분 레안드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박창준과 백성동의 연속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후반 37분 김민균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경남은 자칫 승점을 따내지 못할 수도 있었다. 후반 막판 홈팀 서울이랜드의 공세가 거셌기 때문이다. 하지만 끝내 경남은 승점 1점을 얻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그 중심엔 수문장 손정현이 있었다. 손정현은 이날 후반 막판 서울E 선수들의 연이은 슈팅들을 온 몸으로 막아내며 경남의 무승부에 기여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손정현은 “이길 수 있는 경기에서 아쉽게 비겼다. 지금 경남이 체질 개선을 하고 있는 시기이기에 ‘재미없다’, ‘못한다’ 혹은 반대로 ‘서울이랜드가 잘한다’는 말을 팬들이 할 수 있다. 하지만 매주 나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다음 경기에서는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손정현은 후반 막판 자신의 선방쇼에 대해 “짜릿했다. 지면 안되는 상황이었다. 기분이 좋았다”고 언급한 후 “K리그2에서 올 시즌 우리가 강팀이라 분류되는 것 같다. 그런 우리를 상대로 상대 팀들이 극단적으로 수비를 하면 (우리로선) 옵션이 많이 없다. 그래서 항상 많은 공격 숫자를 둔다. 역습에 대비는 하고 있다. 막는 게 골키퍼의 임무니까 우리가 3-0으로 이기고 있든, 4-0으로 이기고 있든 내 임무를 생각하려고 한다”라는 답변을 전했다.

올 시즌 경남은 지난 시즌과는 확연히 다른 축구를 구사하고 있다. 이번 겨울 경남에 새롭게 부임한 설기현 감독은 패스축구를 모토로 내걸고 경남의 플레이 스타일을 변화시켰다. 골키퍼인 손정현 역시 빌드업의 시발점 역할을 해야하기에 많은 임무를 안게 됐다.

이에 대해 손정현은 “여태까지 경남에서도 그렇고 많은 지도자 선생님들을 만났는데 축구를 새로 배운듯한 그런 느낌을 올해 제일 많이 받는다. 빌드업이라는 개념을 어렵게만 생각했는데 설기현 감독님 밑에서 많은 걸 배우고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맞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손정현은 “빌드업을 시작할 때 골키퍼를 중심으로 빌드업이 전개된다. 또 수비 상황에서 전개되는 빌드업 역시 골키퍼에서부터 시작이 되니까 감독님께서도 ‘골키퍼한테 공이 돌아야 한다’고 얘기하신다. 그런 부분에서 책임감이 많다”고 덧붙였다.

수비 라인을 올리고 공격에 집중하는 설기현 감독의 특성상 골키퍼는 많은 위험 부담을 안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손정현은 오히려 설기현 감독의 축구 스타일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전하며 심도 깊은 이야기를 꺼냈다. “‘조금 더 자신감 있게 하라’고 선수들에게 얘기한다”는 손정현은 “사실 우리가 역습을 많이 맞는 것처럼 보이는 게 공격을 많이 해서 역습을 맞는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손정현은 “우리도 상대처럼 수비를 하면 ‘재미없다’는 얘기를 들을 것이다. 우리는 조금 더 공격적으로 플레이를 하기에 역습을 맞는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공격적인 임무를 가지고 해달라’고 항상 요구하고 ‘자신 있게’ 해달라고 한다. 수비수들 역시 ‘1대1 상황에서 저돌적으로 하고 슈팅을 많이 때려 달라’라고 공격수들에게 주문한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upt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