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와 페시치,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넜나?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현회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페시치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FC서울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9분 터진 한찬희의 결승골에 힘입어 광주FC를 1-0으로 제압했다. 개막전에서 강원FC를 상대로 1-3 역전패를 당한 FC서울은 이로써 분위기 반전을 위한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최용수 감독은 “개막전에서 승리하지 못했지만 우리 선수들이 일주일 동안 훈련을 잘 이해해줬다”면서 “홈 경기에서 만큼은 우리가 반드시 승리하자는 의지가 강했다. 전반전에 몇 번의 기회를 놓쳐서 답답한 경기를 했는데 후반에 변화를 준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용수 감독은 “결과는 냈지만 내용은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우리 선수들은 다시 원래 위치로 돌아갈 시간이 필요하다. 노력하고 있으니 점점 더 좋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용수 감독은 “아드리아노가 훈련 때 몸놀림이 좋아서 선발로 기용했다”며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본인 특유의 독특한 감각을 살리고자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명단에서 제외된 페시치에 관해서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최용수 감독은 “페시치가 경기에 출전하고 싶은 의지는 강한데 나는 팀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면서 “형평성과 공정성을 내세워 중심을 잡아야 한다. ‘나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빅스타를 보유하고 있는 건 행복한 일이지만 스트레스가 많다”고 뼈 있는 말을 던졌다.

최용수 감독은 “페시치는 아직 우리 선수다. 본인과의 면담을 통해서 마지막까지 대화를 나눠볼 생각이다”라면서도 “박동진이 다음 경기가 끝난 뒤 군입대를 하게 되는데 전방에는 조영욱이 준비를 잘 하고 있어 기대하고 있다”는 말을 남겼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Eg6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