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K4 출범] ‘원 팀-KTX-한물’ 감독들이 말하는 축구 철학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서울 신문로=조성룡 기자] K3리그와 K4리그에서는 어떤 브랜드가 등장할까?

13일 서울시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0 K3-K4리그 출범식에서 주요 네 개 구단의 감독들이 참석해 미디어 토크쇼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포시민축구단 고정운, 대전한국철도 김승희,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화성FC 김학철 감독이 자리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네 명의 감독에게는 각 팀의 축구 철학과 브랜드를 묻는 공통적인 질문이 주어졌다. K리그에서는 여러 브랜드가 축구팬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강원FC의 병수볼을 비롯해 전북현대에서 꾸준히 보여주고 있는 닥공 등 각 팀마다 색깔 있는 축구를 보여주고 있다. K3리그와 K4리그에서도 이런 축구 브랜드를 통해 팬들에게 어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입을 연 사람은 김포 고정운 감독이었다. 그는 특별한 브랜드 없이 ‘원 팀’을 강조했다. 그는 “티키타카도 좋고 다른 것도 좋지만 일단 우리 팀 실정에 맞는 전략과 전술이 중요하다”라면서 “김포는 쉽게 지지 않는 원 팀을 만들겠다. 끝까지 열심히 하는 팀을 만들고 싶다”라고 밝혔다.

대전한국철도 김승희 감독은 애사심을 발휘했다. 그는 “우리 팀은 유니폼에 우리 회사의 자랑인 KTX 로고를 달고 뛴다”라면서 “내가 원하는 축구보다는 KTX 축구를 하겠다. 빠르고 정확한 공격과 안전한 수비, 그리고 사람과 사람이 만날 수 있는 축구를 해보겠다. 이게 KTX 축구다. 한 번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KTX의 장점을 축구에 옮겨놓은 셈이다.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감독은 작정하고 새로운 브랜드를 들고 나왔다. ‘한물 축구’다. “우리는 알다시피 내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있다”라면서 “선수들도 그걸 알고 있다. 상견례 때부터 알고 열심히 하더라. 우리는 한 번 물면 놓지 않는다는 뜻에서 ‘한물 축구’를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한물’이라는 단어는 부정적으로 들릴 수 있다. 김 감독은 마지막에 “한물 간 축구는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이는 바람에 장내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반면 화성FC 김학철 감독은 소박하게 이야기를 맺었다. 그는 “우리는 작년과 똑같이 빠른 축구를 하고 싶다”라면서 “올해 도전하는 마음으로 하려고 한다. 공수전환도 빠르고 패스도 빠르고 생각도 빠르게 상대보다 많이 뛰면서 빠른 축구를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48w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