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상무, 코로나19 검사 위해 이동 중 교통사고…”제법 큰 충돌”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상주상무 선수들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29일 오전 11시 경 경상북도 상주시 함창읍 윤직리 부근에서 상주상무 선수단을 태운 차량과 1톤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차량에 탑승해 있던 상주 선수들과 직원들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고 경찰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상주 선수단은 K리그 개막을 앞두고 한국프로축구연맹 차원에서 실시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상대 차량이 신호 위반하는 상황에서 상주 승합차가 이를 피하려다가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현재까지는 파악되고 있다. 상주 구단 관계자는 “접촉사고 수준은 아니다. 제법 큰 사고였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일단 상주 선수들은 큰 피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승합차에는 애초에 알려진 것과 달리 상주 선수 5명과 담당 주무까지 6명이 탑승해 있었다. 추가적인 검진을 통해 확인해야 하지만 현재까지는 선수들과 주무 모두 경미한 수준의 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사고 당시 운전대를 잡았던 직원이 부상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보인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18g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