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논란’ FC서울 이인규의 사과 “팬들의 사랑 망각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FC서울 공격수 이인규가 SNS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2일 오전 이인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몇 장의 사진들을 올렸다. 그러면서 논란이 될만한 말들을 남겼다. 이인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줘”라는 메시지에 “아니 돌아다닐 거야”라는 답변을 남겼고 이어 “돌아다니지 마 그러다 다쳐”라는 메시지엔 “응 싫어~”라고 답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축구 팬들은 분노를 드러냈다. 온 국민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고 사태 극복을 위해 힘을 쓰고 있기에 이인규의 행동은 질책 받아 마땅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이인규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리고 자신의 계정에 사과문을 작성해 올렸다.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진심을 다해 반성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며 운을 뗀 이인규는 “온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을 받고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의 생각 없고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걱정을 안겨드린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고 전했다.

이어 이인규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생각과 행동이었습니다. 생각이 너무나 짧았습니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위치에 있는 점을 망각했습니다. 모범을 보이고 더 주의를 했어야 함에도 감사함을 잊고 철 없이 행동했습니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다시는 실망시키는 일 없도록 신중한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자중하겠습니다”는 이인규는 “다시 한번 실망시켜드린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며 사과문을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FBIY 입니다.